‘복면가왕’ 간장공장 공장장 정체는 승국이! “심장 떨리는 아주 행복한 경험”
‘복면가왕’ 간장공장 공장장 정체는 승국이! “심장 떨리는 아주 행복한 경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루나글로벌스타 최동민 기자] 가수 승국이가 ‘복면가왕’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승국이는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간장공장 공장장으로 출연했다.

이날 간장공장 공장장으로 등장한 승국이는 노을의 ‘붙잡고도’로 섬세한 감성과 남다른 음색을 뽐내는가 하면, 조커 웃음소리 성대모사를 비롯해 조커가 하는 권혁수와 임창정, 정엽 성대모사로 큰 웃음도 안겼다.

특히 승국이는 김현철에게 “요즘 유행하고 있는 시티팝을 대표할 목소리 같다. 같이 작업하고 싶다”며 러브콜을 받았고, 카이로부터 “알앤비 음악을 매우 잘할 것 같다”는 칭찬까지 받았다. 

브라운 아이즈의 ‘가지마 가지마’를 부른 후 복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한 승국이는 금수저 보이스라는 호평과 함께 김구라에게 “노래를 엄청 잘 한다”고 ‘엄지척’ 칭찬을 받았고, 유영석은 승국이에게 “이런 목소리는 노래를 끝까지 들을 필요도 없는 매력 있는 목소리”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방송 이후 승국이는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는가 하면, 자신의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아쉽지만 너무 재밌고 심장 떨리는 아주 행복한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복면가왕’에서 매력을 뽐낸 승국이는 ‘대세남’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승국이의 ‘대세남’은 최근 ‘내일은 미스터트롯’ 이대원이 불러 다시 한 번 화제를 모은 바 있는 곡으로, 흥겨운 리듬과 승국이만의 구성진 음색, 재치 있는 가사가 특징이다.

승국이는 앞으로도 다채로운 채널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