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배우 박지원, FNC와 전속계약
신인 배우 박지원, FNC와 전속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지원 / 사진=FNC 제공
배우 박지원 / 사진=FNC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신인 배우 박지원이 FNC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박지원은 여러 웹드라마에서 시선을 사로잡는 트렌디한 마스크와 개성 있는 연기를 통해 배우로서 잠재력을 보여줬다.

20일 FNC엔터테인먼트는 “배우로 다양한 매력을 가진 박지원이 가지고 있는 잠재력과 끼를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박지원은 전속계약과 동시에 오는 24일 첫 방송을 앞둔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와 다음달 18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 출연을 확정 지으며 본격 배우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박지원은 혜천 시청 공무원 최민정 역을 맡는다. 최민정은 기센 언니, 오빠 밑에서 열심히 공부해 9급 공무원에 합격한 인물. 혼자 힘으로 무엇인가 해보려 하지만 여리고 착한 외모 때문에 의도치 않게 도움을 받게 된다.

이처럼 다양한 분야에서 배우로서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는 박지원이 어떤 배우로서 성장할지 기대가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