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14일 美 첫 정규앨범 발매...현지 언론 '2020년 가장 기대되는 앨범' 선정
몬스타엑스, 14일 美 첫 정규앨범 발매...현지 언론 '2020년 가장 기대되는 앨범'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최동민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가 오는 14일(이하 미국 현지시각) 미국에서 첫 정규앨범을 발표한다.

몬스타엑스는 14일 미국 첫 정규앨범 'All About Luv'(올 어바웃 러브)을 발매, 팝업스토어 오픈을 비롯해 다양한 현지 활동에 나선다.

이번 앨범은 몬스타엑스가 미국에서 처음으로 발표하는 정규앨범인 만큼 LA와 뉴욕 두 도시에서 특별한 팝업스토어 'AAL 팝-업 익스피리언스'(AAL POP-UP Experience)로 팬들을 만난다. 발매 당일인 14일에는 미국 LA 타워 레코즈(Tower Records)에서, 20~22일에는 뉴욕 라이브네이션 스토어(Livenation Store)에서 팝업스토어를 오픈해 새 앨범 발매의 기쁨을 나눌 예정이다.

미국 매체 액세스(Access)는 "몬스타엑스가 할리우드를 점령할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앨범 발매와 팝업스토어 오픈 소식을 전하며 몬스타엑스를 집중 조명했다. 또한, "K팝 슈퍼 그룹이 14~15일 팝업스토어를 통해 LA를 방문, 인사와 공연, 질의응답 시간 등으로 몬베베(공식 팬클럽)와 함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새로운 만남에 대한 궁금증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처럼 몬스타엑스는 새로운 앨범 발표를 앞두고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며 현지 언론과 팬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미국 음악전문 매체 아이돌레이터(idolator)는 몬스타엑스의 이번 앨범 'All About Luv'을 두아 리파, 마일리 사이러스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와 함께 '2020년 가장 기대되는 앨범'에 꼽으며 남다른 시선을 드러내기도 했다. 매체는 "K팝의 왕들인 몬스타엑스는 이번 발렌타인 데이에 역사를 쓸 예정이다. 이들은 완전히 영어로 된 앨범을 발매한 최초의 K팝 그룹이 됐다"면서 "지금까지 들었던 곡들을 바탕으로, 그들은 전통적인 사랑의 휴일에 우리와 함께 나눌 뜨거운 무언가를 가지고 있다"고 새 앨범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보여줬다.

몬스타엑스가 새 앨범이자 미국에서의 첫 정규앨범 발표와 더불어 다양한 활동을 예고하며 미국 언론과 팬들의 관심을 모두 이끈 만큼 어떤 활약으로 현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몬스타엑스는 오는 13일 미국 NBC 채널의 인기 TV쇼 '켈리 클락슨 쇼(The Kelly Clarkson Show)'에 출연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