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펀치(RED PUNCH)'로 돌아온 로켓펀치(Rocket Punch)
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펀치(RED PUNCH)'로 돌아온 로켓펀치(Rocket Punch)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켓펀치
로켓펀치

작년 여름, 가요계에 신선한 한 방을 날린 그녀들이 돌아왔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로켓펀치(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의 미니 2집 ‘레드 펀치(RED PUNC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로켓펀치 멤버들은 작년 데뷔 쇼케이스보다 여유 있고 안정적인 모습이었다. 흑발로 돌아온 리더 연희는 “6개월 공백기 동안 쉬지 않고 성장하기 위해 달려왔다. 그만큼 열심히 준비 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해 스무살을 맞이한 윤경과 수윤은 “곧 졸업을 앞두고 있는데, 아직 실감은 나지 않고 신기한 마음이 더 크다”고 말했다.

로켓펀치는 “첫 쇼케이스 때는 떨리고 긴장되는게 컸다면, 지금은 저희가 준비한 무대를 얼른 보여드리고 싶은 설렘이 더 크다”고 이번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번 앨범 ‘레드 펀치(RED PUNCH)’는 로켓펀치가 지난 해 데뷔 이후 6개월 만에 선보이는 앨범으로 한번 빠지면 절대 빠져 나올 수 없는 로켓펀치의 강렬한 매력을 빨간색으로 표현했다.

연희는 "이번 레드 펀치는 좀 더 강렬한 모습과 당돌하고 자신감 있는 로켓펀치만의 에너지를 담았다"며 이번 앨범을 소개했다.

타이틀곡은 ‘바운시(BOUNCY)’는 강렬하면서도 힙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틴크러쉬 장르의 팝 댄스 곡으로, 키치(Kitsch)’한 멋과 이상향을 담은 가사에 청량한 랩과 파워풀한 보컬이 더해져 곡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특히 세상을 향해 외치는 가사 ‘I WANNA HIT THE WORLD WITH ROCKET PUNCH’에서 보이듯 로켓펀치 멤버들의 미래에 대한 당찬 포부를 보여주는 곡이다.

로켓펀치는 "데뷔곡인 ‘빔밤붐’은 로켓펀치의 시작을 알리는 종소리 같은 노래였다면, ‘바운시’는 이제 세상을 향해 펀치를 날리겠다는 선언을 하는 노래"라고 설명했다.

이날 현장에서 ‘성장’이라는 단어가 여러 번 등장했다. 연희는 "공백기인 6개월 동안 실력, 팀워크 등 모든 면에서 성장을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2월은 가요계 걸그룹 대전이라고 부를 만큼 수 많은 걸그룹들이 컴백하고 있다. 이에 윤경은 “많은 선배님들, 후배님들과 함께 활동을 할 수 있어 영광스럽다. 로켓펀치의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테니 기대해달라”며 소감을 전했다.

평소에도 다음 앨범 컨셉에 대해 얘기를 주고 받는 로켓펀치 멤버들은 에너지가 좋은 ‘옐로우 펀치’나 시원한 여름과 어울리는 ‘블루 펀치’를 다음 앨범 컨셉으로 기대하기도 했다.

지난해 로켓펀치는 데뷔 직후 음악방송 프로그램에서 1위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연희는 “열심히 준비한 만큼 1위 자신있다. 1위도 좋고 그룹을 더 알리는 활동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층 더 강렬해진 에너지로 돌아온 로켓펀치가 가요계에 다시 한번 신선한 한 방을 날릴 수 있을지 기대된다.

 

[루나글로벌스타 최동민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