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박서준표 박새로이, 시청자 흠뻑 빠지게 만든 '입덕 유발자'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표 박새로이, 시청자 흠뻑 빠지게 만든 '입덕 유발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이태원 클라쓰’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이태원 클라쓰’ 방송화면 캡처

박서준이 본격 시청자들의 입덕을 부르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박서준이 매회 명장면, 명대사를 탄생시키며 ‘새로이 앓이’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지난 7일 방송된 3회에서는 IQ162의 천재 소시오패스 조이서(김다미 분)와 강렬한 첫 만남을 가진 박새로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새로이는 길거리에서 따귀를 맞을 위기에 처한 조이서를 감싸주는가 하면, 오토바이 사고로 날아간 조이서를 온몸으로 받아 구해주는 등 정의로운 소신남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우연한 만남을 이어간 두 사람은 이후 박새로이의 가게 ‘단밤’에서도 계속 마주치게 되며 향후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런가 하면, 나이를 속이고 ‘단밤’에서 술을 마신 조이서와 장근수(김동희 분) 때문에 경찰서에 가게 된 박새로이의 모습이 보여져 흥미를 자아내기도. 미안해하며 자신이 모든 걸 책임지겠다고 말하는 장근수에게 박새로이는 “책임을 못 지니까 미성년자인 거야”라고 어른스럽게 말해 보는 이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이어, 경찰서에서 박새로이와 장근원(안보현 분)이 약 10년 만에 재회하며 강렬한 엔딩을 장식,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을 더했다.

이날 박서준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몸을 사리지 않고 소신 있게 행동하는 박새로이의 ‘진짜 어른美’를 매력적으로 그려내며 보는 이들을 푹 빠져들게 만들었다. 이렇듯 매회 풍부한 감정 연기로 명장면을 탄생시키고 있는 박서준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본방사수는 기본, 재방송과 원작까지 챙겨보게 하며 ‘새로이 열풍’을 자아내고 있다. ‘믿고 보는 배우’ 타이틀을 공고히 한 박서준이 앞으로 펼칠 끝없는 활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 3회는 시청률 8.0%(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이며 ‘이태원 클라쓰’ 신드롬을 예고했다. ‘이태원 클라쓰’ 4회는 8일(토)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