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탕쇼’ 오는 3월 변동 없이 개최 “안전한 관람 위해 위생에 신경 쓰겠다”
‘여탕쇼’ 오는 3월 변동 없이 개최 “안전한 관람 위해 위생에 신경 쓰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쇼당이엔티

개그우먼 박미선과 권진영, 김성은이 관객과의 약속을 지킨다.

오는 3월 6일부터 SH아트홀에서 ‘박미선, 김성은, 권진영의 여탕Show’(이하 ‘여탕쇼’)가 변동 없이 진행된다.

‘여탕쇼’는 여탕에서 펼쳐지는 세 여자의 은밀하고 위험한 수다와 함께 여자들끼리 똘똘 뭉쳐 쌓여있던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수 있는 발칙하고 유쾌한 토크쇼다. 

특히 박미선과 김성은, 권진영은 ‘여탕쇼’를 통해 거침없는 입담과 과감하고 화끈한 코미디로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독보적인 공연은 물론, 육아와 일상에 지친 주부들의 묵은 때까지 시원하게 풀어줄 예정이다.

지난 2019년 8월에 열린 제7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에서 첫 공연을 선보였던 ‘여탕쇼’는 당시 화끈한 열기로 현장을 압도, 관객들의 쏟아지는 입소문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여탕쇼’ 측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공연장 내 방역소독을 강화하고, 손 소독제와 마스크 등을 배치해 현장의 위생적인 부분에 최대한 신경을 써 관람객께서 공연을 안전하게 관람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관객들에게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 ‘여탕쇼’는 3월 6일부터 29일까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일요일 SH아트홀에서 열린다.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