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박서준X손현주, 안방극장 눈물로 적신 부자 케미 ‘완벽 시너지’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X손현주, 안방극장 눈물로 적신 부자 케미 ‘완벽 시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tvN, JTBC 제공

박서준이 ‘이태원 클라쓰’를 통해 다시 한번 ‘케미 장인’의 면모를 뽐냈다.

지난달 31일 첫 방송을 시작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박서준이 손현주와의 완벽한 ‘부자 케미’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박서준은 이전 다수의 작품에서 상대 배우와의 완벽한 호흡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영화 ‘청년경찰’에서는 희열 역 강하늘과의 ‘청춘 케미’로 눈길을 끌었다. 정반대의 성격을 가진 기준과 희열 역을 맡은 두 사람은 캐릭터와 하나 된 모습으로 찰떡 호흡을 선보여 ‘역대급 버디무비’라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박유식 역 강기영과의 ‘절친 케미’로 웃음을 자아냈다. 회사 밖에서는 친구이자 회사에서는 고용 관계인 두 사람은 절친인 듯 절친 아닌 모습으로 깨알 재미를 선사한 것.

이번 ‘이태원 클라쓰’에서 박서준은 아버지 역으로 특별출연한 손현주와 훈훈한 부자의 모습을 그려내 안방극장을 웃기고 울렸다. 두 사람은 박서준의 스크린 데뷔작이기도 했던 2015년 영화 ‘악의 연대기’에서 선후배 형사로 호흡을 맞추며 남다른 케미를 뽐냈던 상황.

믿고 보는 두 배우의 재회는 짧지만 강렬하게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쳤다. 두 사람은 실제 아버지와 아들처럼 티격태격하는가 하면, 서로를 위하고 감싸는 애틋한 부자의 모습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렇듯 매 작품 상대 배우와 극강의 시너지를 발휘하며 다양한 케미를 선보인 박서준이 앞으로 ‘단밤’ 5인과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벌써 기대를 모은다.

한편, 7년 만에 돌아온 박새로이의 본격 이태원 입성을 예고한 JTBC ‘이태원 클라쓰’ 3회는 오는 7일(금)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