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강승식, 리스너 주도 뮤직 프로젝트 '방구석 캐스팅' 첫 주자로 발탁!
빅톤 강승식, 리스너 주도 뮤직 프로젝트 '방구석 캐스팅' 첫 주자로 발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빅톤(VICTON) 강승식이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방구석 캐스팅'의 첫 주자로 나선다.

722 STUDIO 측은 5일 “빅톤의 멤버 강승식이 '방구석 캐스팅'의 첫 주자로 확정되어, 오는 13일 첫 번째 프로젝트 싱글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강승식은 지난 2016년 데뷔한 인기 그룹 빅톤의 메인보컬로, 섬세한 감정선과 폭발적인 가창력을 모두 겸비한 실력파 아티스트다. 특히 지난해 MBC 예능프로그램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 출연해 출중한 노래 실력으로 포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는 등 뜨거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앞서 SNS ‘방구석 캐스팅’ 페이지를 통해 첫 번째 프로젝트 곡을 선공개했던 722 STUDIO 측은 댓글을 통해 추천 받은 아티스트들 중 강승식을 첫 곡의 주자로 매칭했다. 리스너들의 뜨거운 요청에 힘입어 가창자로 나서게 된 강승식과 '방구석 캐스팅'이 이룰 시너지에 벌써부터 음악 팬들의 기대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강승식이 첫 주자로 나서는 '방구석 캐스팅'은 722 STUDIO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앨범 프로젝트로, '방에서 내가 직접 하는 캐스팅'이라는 신선한 발상을 통해 음원 소비자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하여 기존의 발매 시스템과는 차별화를 이루는 신개념 뮤직 프로젝트다. '방구석 캐스팅'은 리스너가 가창자를 직접 선정하는 방식으로, 강승식을 시작으로 계속해서 다양한 아티스트와의 매칭을 통해 음원 소비자들과 보다 활발한 소통을 이뤄나갈 예정이다.

한편, 강승식이 속한 그룹 빅톤은 지난해 미니 5집 'nostalgia'로 자체 '최고 성적표'를 기록하며 성공적인 재도약을 이뤘으며, 지난해 대대적인 아시아 투어에 이어, 올초 첫 국내 단독 콘서트 'New World'까지 성료, 달라진 그룹의 위상과 인기를 입증했다. 오는 3월 음반 발매를 예고한 빅톤은 2020년 새해 활동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루나글로벌스타 최동민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