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듀오’ 출신 윤민서, 8일 프로농구 경기서 애국가 부른다
‘판타스틱 듀오’ 출신 윤민서, 8일 프로농구 경기서 애국가 부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윤민서
사진=윤민서

‘판타스틱 듀오’ 출신 윤민서가 프로농구 경기에서 애국가 가창자로 나선다.

윤민서는 오는 8일 인천삼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의 경기에서 애국가를 가창한다.

이날 윤민서는 경기 시작 전 애국가 가창자로 등장해 폭발적인 보이스로 현장의 열기를 더할 예정이다.

윤민서는 과거 SBS 예능프로그램 ‘판타스틱 듀오’ 바이브 편에서 고음대장으로 등장, 최연소 참가자임에도 불구하고 독보적인 노래 실력과 탁월한 고음으로 최종 판듀에 이름을 올리며 주목받았다.

올해 19세가 된 윤민서는 서울예술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며, 자신의 음악으로 대중 앞에 서기 위해 연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윤민서는 현재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다양한 커버 영상으로 팬들을 만나고 있으며, 정식 데뷔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