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조보아-노광식, “힐링에‘OO을’빼놓으면 섭섭하지!”
'포레스트' 조보아-노광식, “힐링에‘OO을’빼놓으면 섭섭하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IHQ 제공

“‘원조 먹방 요정’이 돌아왔다!”

‘포레스트’ 조보아가 노광식과 함께 군침 유발 ‘먹방 요정’의 진가를 발휘하는, ‘백숙 먹방’을 선보인다.

조보아와 노광식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 IHQ, 스타포스, 가지콘텐츠)에서 각각 떠오르는 에이스 외과의였지만, 공황장애약을 복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병원에 들켜 미령 병원으로 좌천되는 정영재 역과 미령 마을 토박이이자 금수저로 태어나 아버지의 임업 사업 계승을 뒤로하고 119 특수구조대원이 된 최창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정영재의 숲속 라이프 적응을 위해 최창이 가이드를 자처하고 나서면서, ‘동네 친구’ 케미를 발산하게 된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정영재는 미령 병원에 도착 직후 강원 명성 병원장에게 전화해 탈출 의지를 밝히려 했지만, 오히려 미령에 있을 동안 머무르게 될 관사를 소개받았고, 이어 관사에 데려다주겠다는 최창과 관사로 향했다. 이때 최창은 심란한 마음을 비치는 정영재에게 긍정의 기운을 북돋아 주는가 하면, 무슨 일이 있을 때는 망설임 없이 전화 달라며 명함을 건네는 등 정영재의 숲속 라이프에 선뜻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이와 관련 조보아-노광식이 보는 것만으로도 배고픔을 돋우는 ‘침 꿀꺽 폭풍 먹방’으로 안방극장 ‘야식본능’을 발동시킨다. 극중 최창이 정영재를 미령의 맛집으로 데리고 가는 장면. 정영재는 무시무시한 크기의 토종닭 백숙이 등장하자 함박웃음을 띠며 환호하고, 최창은 닭다리를 떼어 정영재에게 건네는 매너를 발휘한다. 그리고 닭다리를 받아든 정영재는 자신의 얼굴만 한 닭다리를 잡고 야무지게 한입 베어 문 후 감동의 리액션을 발사한다. 풍경만 보아도 배가 부를 것 같은 청정지역에서 정영재와 최창이 펼칠 ‘맛집 투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조보아-노광식의 ‘백숙 먹방’ 장면은 강원도에 위치한 한 가게에서 진행됐다. 푸짐하게 차려진 상에 마주 앉은 두 사람은 초록빛이 가득한 바깥 풍경을 보며 ‘포레스트’ 촬영 덕분에 저절로 힐링이 된다며 작품에 남다른 애정을 쏟아냈다. 이어 조보아는 대사를 하면서 먹기 위해서는 준비된 반찬을 조그마하게 분리해야 한다는 ‘먹방 여신’다운 노하우를 전하며 반찬을 나누기 시작했고, 이에 깨달음을 얻은 노광식도 동참하면서, 훈훈한 선후배 케미를 발산했다.

또한 이날 촬영에서는 다년간의 ‘먹방 촬영’으로 인해 다져진 조보아의 특급 리액션이 빛을 발했다. 백숙이 등장한 순간부터 음식을 먹는 순간까지 시시각각 변화하는 표정 변화를 선보였던 것. 이를 지켜보던 노광식과 스태프들은 감탄을 금치 못한 채 “역시 조보아답다”라고 찬사를 보냈다.

제작진 측은 “조보아는 처음으로 안방극장에 도전하는 노광식에게 응원을 보내며, 돈독한 케미를 발산했다”며 “극중 정영재가 낯선 숲속 라이프에 가이드를 자처하고 나선 최창과 어떤 관계를 이어가게 될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