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6회 대종상 영화제, 신종 코로나 우려로 연기 [공식입장]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신종 코로나 우려로 연기 [공식입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종상영화제 조직위원회 제공
사진=대종상영화제 조직위원회 제공

제 56회 대종상 영화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연기됐다.

4일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 측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공연장을 찾는 관객 여러분들과 아티스트의 안전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기 때문에 영화제를 연기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대종상 영화제는 연말에 열리다 보니 영화제 이후에 개봉한 영화들은 다음 해 심사 대상으로 넘어가는 기형적 구조를 바로잡겠다는 취지로 10월, 11월에 열리던 대종상 영화제를 올해부터 2월에 개최하기로 변경을 밝힌 바 있다. 

또한, 지난 2018년 9월 2019년 12월까지 1년 4개월간 개봉한 영화들을 심사 대상으로 지난 1월 17일 본심 후보를 발표하기도 했다.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