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포레스트' 수목극 화제성 1위로 출발
박해진 '포레스트' 수목극 화제성 1위로 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박해진이 주인공으로 나선 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 IHQ 공동제작 스타포스, 가지컨텐츠)가 '박해진 효과'를 톡톡히 보며 첫 방송부터 놀라운 기세로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방송 첫 회만에 수목 드라마 시청률 1위는 물론 박해진은 네티즌 베스트 관심 이슈 1위, 드라마 화제성으로 단숨에 4위를 기록하며 인기몰이를 시작하고 있는 것.

'포레스트'는 현실적인 욕망을 지닌 인물들이 각자 행복하지 않은 기억으로 입은 마음의 상처를 '숲'이라는 공간에 모여들면서 치유해나가고 행복의 본질을 깨닫는 내용을 그린 작품이다. 숲과 사람을 주제로 타 드라마와 다른 영상미와 비현실적인 비주얼의 남녀 주인공에 시각적인 만족감을 한층 업그레이드하며 현대인들에게 진한 감동과 인간애의 메시지를 전하는 드라마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극중 박해진은 냉철한 완벽주의자인 M&A 전문가 강산혁 역할을 맡았다. 산혁은 자신의 현재위치를 지키려 미령 숲 119 특수구조대원으로 잠입했고, 2월 5일 방영분부터 그 어떤 목적의식보다 사람을 살리겠다는 순수한 열정을 드러내는 인물로 변신.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에 지난 29일 첫 방송한 '포레스트'는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7.4%로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여기에 TV 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1월 27일부터 1월 30일 오후까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주인공 박해진이 네티즌 베스트 관심이슈가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한데 이어 수목드라마 화제성 1위, 전체 드라마 중 화제성 4위를 보이며 쾌조의 출발을 나타냈다.

특히 박해진은 '네티즌 베스트 관심이슈'에서 화제성 포인트 1063.7로 순위 내 배우들 중 유일하게 1000점을 넘으며 정상에 등극했다. 드라마 주인공이 방송 첫 회만에 단숨에 화제성 1위를 기록한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박해진 파워'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극중 박해진은 손대는 사업마다 엄청난 수익률을 올리는 차가운 심장을 가진 사업가지만, 수면마취제에 취했을 때는 마치 아이처럼 커피 잔에 햇살을 담아 마시는 맑고 순수한 반전 캐릭터의 모습을 보여주며 극과 극 캐릭터의 변주를 그려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냉철함과 순수함, 시크함과 귀여움이 공존하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십분 자극하고 있는 것.

이에 수목드라마 화제성에서도 '포레스트'는 1,2회 화제성 포인트 3473점, 점유율 64.7%로 적수 없는 스코어를 보이며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또 전체 드라마 순위에서는 첫 방송임에도 불구하고 SBS '낭만닥터 김사부 2' tvN '사랑의 불시착' '블랙독'에 이어 4위를 기록하며 드라마계의 다크호스로 떠올랐음을 입증했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