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권나라, 화보장인 클래스 입증! 분위기 폭발 비하인드!
‘이태원 클라쓰’ 권나라, 화보장인 클래스 입증! 분위기 폭발 비하인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A-MAN프로젝트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배우 권나라가 화보장인 클래스를 입증했다.

권나라의 소속사 에이맨프로젝트 측은 2일 권나라의 화보 촬영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화보 촬영에 한창인 권나라의 모습이 담겼다. 패션매거진 ‘마리끌레르’ 2월호 촬영 현장으로, 시크한 슈트로 멋을 낸 그녀의 모습이 시선을 끈다.

권나라는 이날 자신의 청춘에 대해 솔직하고 담백한 이야기를 전했다. 먼저 2020년 다짐으로는 “올해는 주변을 좀 더 보려고 해요”라며 올해에는 주위 스태프들을 많이 챙기고 돌아보고 싶다고 밝혀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한다.

이어서 “함께 일했을 때 기분 좋은 사람이 되고 싶어요.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지금 함께하는 사람들과 오래도록 즐겁게 일하고 싶어요. 그것만은 놓치지 말아야죠”라고 야무진 속마음을 비쳐 눈길을 끈다.

뿐만 아니라 권나라는 일과를 마친 후 스스로에게 칭찬을 해준다고 밝혔다. “저 자신에게 ‘오늘 수고했어’ 하고 스스로 칭찬해줘요. 그럼 이상하리만큼 힘이 나요”라고 털어놓은 것. 부드러운 분위기 속 단단한 내면이 이후 그녀의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마지막으로 지난 31일 첫 방송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 대해 “마음이 따듯해지는 작품으로 남았으면 해요”라며 애정을 비쳤다.

권나라는 ‘이태원 클라쓰’에서 박새로이(박서준 분)의 첫사랑 ‘오수아’를 맡아 능력과 야망을 모두 갖춘 걸크러쉬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19살 고등학생에서 29살 성인이 되기까지 겪는 복합적인 감정선을 안정적인 연기력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비주얼로 빚어내 몰입도를 높였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권나라는 ‘수상한 파트너', ‘친애하는 판사님께', ‘나의 아저씨’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 배우로서 발돋움했다. 그 결과 지난 '2019 KBS 연기대상’, ‘제12회 코리아드라마어워즈’에서 여자 신인상을 수상하며 대세 가도를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