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박새로이 그 자체! 싱크로율 300% '웹찢남'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박새로이 그 자체! 싱크로율 300% '웹찢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이태원 클라쓰’ 방송화면 캡처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박서준이 첫 방송부터 흡인력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쳤다.

지난 31일 첫 방송된 JTBC 새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박서준이 박새로이 캐릭터와의 완벽한 싱크로율과 한층 깊어진 연기 내공으로 안방극장을 점령한 것.

극중 박새로이는 전학 간 첫날 학교폭력을 목격하고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맞서는가 하면, 아버지의 직장과 자신의 퇴학이 걸려있는 상황에서도 소신을 굽히지 않는 모습으로 짜릿한 전율을 느끼게 했다. 또한 사람과의 관계에 있어 다소 냉소적인 오수아(권나라 분)에게 무심한 듯 자상하게 도움을 주는가 하면, 서툴지만 거침없이 속마음을 표현하는 직진남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쥐락펴락했다.

더욱이 박서준은 외모부터 강단 있는 말투, 그리고 따스함을 품은 눈빛까지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박새로이의 모습으로 변신해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아버지(손현주 분)의 갑작스러운 사망 장면에서 박서준은 망연자실한 박새로이의 감정을 응축된 눈빛으로 표현해 애절함을 더하는 한편, 아버지를 죽인 진짜 범인이 장근원(안보현 분)이라는 것을 알고 분노를 터뜨리는 장면에서는 시청자들도 함께 공분하게 했다.

이처럼 박서준은 한 회 동안 극과 극을 넘나드는 캐릭터의 감정을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완벽하게 소화해 냈다. 첫 회부터 ‘믿고 보는 배우’ 박서준에 대한 기대감을 만족시키며 신뢰감을 확고히 한 가운데, 앞으로의 본격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박서준이 출연 중인 ‘이태원 클라쓰’는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 속에 역대 JTBC 금토드라마 첫 방송 최고 시청률인 5.0%(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JTBC 드라마 첫 방송 최고 시청률과도 동일한 기록으로 ‘박서준=드라마 흥행 보증수표’ 공식을 입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