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섬타이거즈' 유선호, 날카로운 패스에 중거리슛까지... 농구 유망주의 만점 활약
'핸섬타이거즈' 유선호, 날카로운 패스에 중거리슛까지... 농구 유망주의 만점 활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핸섬타이거즈' 유선호가 감각적인 패스에 중거리슛까지, 만점 활약을 펼치며 슈퍼 루키로 등극했다.

지난 10일 오후 첫 방송된 SBS 새 예능프로그램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에서는 첫 만남에 서프라이즈 경기를 치르게 된 핸섬타이거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농구 성장판이 오픈된 팀의 막내로 소개된 유선호는 핸섬타이거즈 멤버들과 감독 서장훈, 매니저 조이와의 설레는 첫 만남을 가졌다. 

설레면서도 긴장된 마음을 안고 들어간 경기장에는 감독과 매니저뿐만 아니라 핸섬타이거즈를 기다리고 있는 수많은 관중들이 있었다.

유니폼을 지급하며 옷을 갈아입고 나오라는 서장훈의 지시에 유선호는 "오늘 뭐 하는 거지? 갑자기 시합하는 거 아니야?"라고 물으며 놀란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각종 추측이 이어지는 가운데 서장훈은 "아마추어 최강팀들과 경기를 해 도전하는 모습을 보여주자. 만만한 팀과 붙어서 이기면 무슨 의미가 있느냐. 강팀을 만드는 게 목표"라며 서프라이즈 첫 경기의 상대팀으로 자타공인 중등농구 최강자이자 모교 후배인 휘문중학교 농구부를 소개했다. 

갑작스레 시작된 첫 경기, 유선호는 1쿼터 중반 교체 투입에 이어 점수 차가 꽤 벌어진 2쿼터 중반, 또 한 번 교체로 경기장에 나섰다.  

유선호는 깔끔한 골 밑 슛으로 첫 득점을 신고했다. '지략가' 이상윤의 작전이 만든 완벽한 득점이었다. 

첫 득점에 성공한 유선호는 날카로운 패스에 이어 또 한 번 슛을 성공시키며 해설진의 탄성을 자아냈다. 이어 중거리슛까지 집어넣으며 단번에 팀의 슈퍼 루키로 떠올랐다. 

감독 서장훈은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괜찮다. 잘 뛴다"라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았고 유선호는 마지막 4쿼터, 리바운드마저 성공시키며 팀의 막내이자 키플레이어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 

첫 경기를 통해 팀의 슈퍼 루키로 떠오른 막내 유선호가 앞으로 펼쳐갈 활약과 성장 스토리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유선호가 출연하는 SBS 새 예능프로그램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는 매주 금요일 밤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