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2년 만에 첫 음악 방송 1위한 '골든차일드'
데뷔 2년 만에 첫 음악 방송 1위한 '골든차일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그룹 '골든차일드'가 데뷔 2년 만에 음악방송 1위를 차지했다.

골든차일드(이대열, Y, 이장준, TAG, 배승민, 봉재현, 김지범, 김동현, 홍주찬, 최보민)는 지난 26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지난 18일 발매된 첫 정규 앨범 ‘리부트(Re-boot)’의 타이틀곡 ‘워너비(WANNABE)’로 12월 마지막 주 1위의 영예를 안았다.

골든차일드는 지난 2017년 8월, 데뷔 미니앨범 ‘Gol-Cha!’의 타이틀곡 ‘담다디’로 가요계에 데뷔해 3장의 미니 앨범과 2장의 싱글을 통해 탄탄한 라이브 실력과 칼군무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신인으로서는 1년 1개월이라는 다소 긴 공백기를 가졌으나 지난 11월 신곡 ‘워너비(WANNABE)’로 해외 14개국 아이튠즈 K팝 차트 TOP10안에 안착하는 것은 물론, 컴백 10일 만에 뮤직비디오 조회 수 천만 뷰를 돌파하며 ‘떠오르는 글로벌 아이돌’로서의 진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내년 1월 단독콘서트를 앞두고 있기도 한 골든차일드는 “늘 팬 여러분들의 자부심이 되고 싶다고 이야기했었다. 이번 1위가 그 자부심의 첫걸음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팬분들에게 자랑스러울 수 있는 골든차일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이 상은 저희가 잘했다고, 수고했다고 받는 상이 아니라 앞으로 더 나아가라고 주신 출발 신호라고 생각하겠다”라고 팬 사랑이 듬뿍 묻어나는 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