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차일드, 데뷔 첫 단독 콘서트 선예매 전석 매진
골든차일드, 데뷔 첫 단독 콘서트 선예매 전석 매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그룹 골든차일드(Golden Child)의 데뷔 첫 단독콘서트 선 예매 티켓이 전석 매진됐다.

내년 1월 18일, 19일 양일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개최되는 골든차일드(이대열, Y, 이장준, TAG, 배승민, 봉재현, 김지범, 김동현, 홍주찬, 최보민)의 첫 단독 콘서트 ‘FUTURE AND PAST(퓨처 앤 패스트)’가 전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 뜨거운 인기를 증명했다.

오늘(18일) 오후 8시 온라인 예매사이트 인터파트 티켓을 통해 골든차일드의 공식 팬클럽 ‘골드니스(Goldenness)’ 회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콘서트 선예매는 오픈 전부터 많은 팬의 관심이 집중되었던 만큼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골든차일드의 뜨거운 티켓파워를 입증했다.

골든차일드의 첫 단독 콘서트 ‘FUTURE AND PAST(퓨처 앤 패스트)’는 골든차일드의 과거와 미래를 예측할 소중한 기회가 될 콘서트이며 앞서 공개된 포스터 속에는 데뷔 앨범 ‘Gol-Cha’와 같은 배경이지만, 180도 다른 이미지로 성장한 골든차일드의 모습이 담겨있어 팬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이번 콘서트 ‘FUTURE AND PAST(퓨처 앤 패스트)’는 골든차일드가 처음으로 진행하는 단독 콘서트인 만큼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할 것으로 알려져 벌써 많은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골든차일드는 지난 2017년 8월 데뷔곡 '담다디'를 발표하고 가요계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최근 발표한 정규 앨범 ‘리부트(Reboot)’의 타이틀곡 ‘워너비(WANNABE)’를 통해 역동적인 칼군무와 탄탄한 라이브 실력으로 '완성형 아이돌'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골든차일드 데뷔 첫 단독 콘서트 ‘FUTURE AND PAST(퓨처 앤 패스트)’의 일반 예매는 12월 20일 오후 8시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진행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