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육대' 측 이달의 소녀 츄 머리채 논란 사과
'아육대' 측 이달의 소녀 츄 머리채 논란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의 소녀 츄, "모찌모찌한 매력의 츄~" / 사진 최영철 기자
이달의 소녀 츄 / 사진 최영철 기자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측이 스태프가 이달의 소녀 츄의 머리채를 잡아 당겨 논란이 된 사건에 관련해 사과했다.

17일 오전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달의 소녀 멤버 머리채를 잡은 것에 대하 사과문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에 따르면 아육대 스태프는 "이달의 소녀 멤버 이름을 부르고 어깨를 친 후 인터뷰를 하려고 했지만 멤버가 아무 대답을 하지 않아 결국 츄의 머리카락을 잡아 당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방송 녹화 현장으로 가기 전 스태프 교육을 제대로 시키겠다. 이달의 소녀 멤버들과 츄의 머리카락을 잡아 당긴 문제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16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진행 된 아육대 녹화 도중 한 남성 스태프가 이달의 소녀 츄의 머리채를 잡아당기는 영상이 팬의 카메라에 포착되어 논란이 불거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