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예인, ‘복면가왕’ 출연 소감 “노래 부르는 예인이도 많이 사랑해주세요”
러블리즈 예인, ‘복면가왕’ 출연 소감 “노래 부르는 예인이도 많이 사랑해주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러블리즈(Lovelyz)의 예인이 MBC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전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미스터리 음악 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는 러블리즈의 막내 예인이 '엄지공주'라는 이름으로 출연했다.

이날 '낭랑 18세'와 1라운드 대결을 펼친 예인은 유재하의 '거리워진 길'을 선곡해 맑고 청아한 목소리로 청중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하지만 아쉽게도 패배, 솔로곡으로 소유의 'I Miss You'를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같은 그룹 멤버 미주가 '복면가왕'에 출연한 걸 보고 예인은 "미주 언니가 메인보컬이 아닌데 나가는 걸 보고 '나도 한 번 나가볼까?' 하고 용기를 얻었다며 출연 동기를 밝히기도 했다.

예인의 무대를 감상한 패널 윤상은 "예인은 그룹에서 메인보컬이 아니다. 손이 떨릴 만큼 너무 감격스러운 것은 예인이가 'I Miss You'를 혼자 소화했다. 다른 언니들보다 '복면가왕'에서 안정적으로 노래한 것 같아 감동"이라고 평가했다.

방송 후 예인은 소속사를 통해 ”복면가왕에 꼭 출연해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무대에서 혼자 노래 부를 수 있어서 너무 설레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노래 부르는 예인이도 많이 사랑해주세요.“라며 감사의 소감을 전해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감을 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