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우성민,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눈물샘 자극 '몰입도↑'
'초콜릿' 우성민,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눈물샘 자극 '몰입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초콜릿' 캡처
사진=JTBC '초콜릿' 캡처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드라마 '초콜릿' 속 우성민의 열연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우성민은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초콜릿'에서 호스피스 병동의 마스코트 지용 역으로 출연했다. 이날 '초콜릿'에서는 우성민의 숨겨진 사연이 밝혀져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리게 만들었다. 

병원에서 몰래 빠져나와 버스를 기다리던 우성민과 그를 발견한 윤계상(이강 역). 아픈 몸으로 혼자 엄마를 찾아가겠다는 우성민을 위해 윤계상은 결국 그와 동행하게 됐다.

윤계상이 잠깐 전화를 받는 사이 우성민은 사라져 버렸고, 눈 깜짝할 사이에 아픈 아이를 잃어버린 윤계상은 다급히 아이를 찾기 시작했다. 그러다 우연히 하지원(문차영 역)과 우성민의 형을 발견하고, 셋이 함께 우성민을 찾아 나섰다. 이후 아쉽게도 엄마와의 감격스러운 재회는 없었지만, 윤계상, 하지원, 형과 조우한 우성민은 하지원이 만들어준 음식들로 '힐링'을 얻는다.

특히 우성민과 그의 형이 재회하는 장면에서 먹먹함이 더욱 배가됐다는 평. 우성민은 내년 생일을 기약할 수 없을 만큼 아프지만, 천진난만함을 잃지 않은 지용이라는 캐릭터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토요일 밤을 웃음과 눈물로 물들였다.

'초콜릿'은 메스처럼 차가운 신경외과 의사 윤계상과 음식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불처럼 따듯한 셰프 하지원이 호스피스 병동에서 재회, 요리를 통해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휴먼 멜로를 그린 드라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