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꾸준한 소방관 지원 활동 공로에 장관상 이어 1계급 특진 이례적인 승진!
박해진, 꾸준한 소방관 지원 활동 공로에 장관상 이어 1계급 특진 이례적인 승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루나글로벌스타 최동민 기자] 배우 박해진이 소방청에서 ‘진급’을 한 후 특유의 환한 미소를 보여주었다.

지난 2016년부터 꾸준히 소방관 관련 봉사활동을 해 온 박해진이 지난해 명예 소방관 위촉에 이어 이번에는 ‘소방경’으로 1계급 특별승진을 하는 영예를 얻었다.

박해진은 지난 9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문호 소방청장 등 관계자들이 함께한 가운데 1계급 특진 위촉행사에 참석했다. 소방청은 "명예 소방관으로서 소방공무원 국가직화의 필요성을 홍보하고 안전 문화를 전파하는데 공이 큰 박해진 씨를 특별승진 대상자로 위촉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박해진은 기존 소방위에서 소방경으로 1계급 특진하게 됐다.

3년 전 소방관 아버지를 둔 팬과의 인연으로 소방관들의 활동에 관심을 갖게 된 박해진은 이후 소방관 달력에 무료로 참여해 수익금을 기부하고 소방안전 캠페인 영상에 출연하는 등 소방 관련 봉사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왔다.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11월 소방의 날에 명예 소방관으로 위촉됐으며 지난달에는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 또 내년 방송 예정인 드라마 ‘시크릿’에서는 119특수구조 대원 역할을 맡아 소방관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인연을 맺게 됐다.

이날 어깨에 무궁화 2개을 얹은 박해진은 처음 경험한 ‘특별승진’에 큰 미소로 화답하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후 정문호 소방청장과 차장님 이하 임원분들과 차를 마시며, 대구 연탄봉사 후담과 명예 소방관으로서 안전교육 및 소방관 트라우마 치료 등에 앞장서겠다는 첫 임무에 대해 가감 없는 의견을 내며 흐뭇한 박수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박해진은 “기사에서 소방관이란 글자만 봐도, 구급차 사이렌을 듣거나 소방차가 지나가는 것만 봐도 뭉클하고 아무 일도 아니길 기도하게 된다. 우리를 조건 없이 지켜주는 유일한 분들 아닌가? 저는 그분들이 받아야 할 마땅한 칭찬과 인사를 국민을 대신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전할 뿐이었다. 그런데, 이런 큰 상과 제 어깨에 무궁화를 얻을 거라 생각을 못 했기에 뭉클하다. 그리고 감사할 뿐이다"라고 소감을 전하며 숙연케 했다.

또 "많은 사고가 나고 있고 우리는 모두 안전에 최대한 유의해야 한다. 내 목숨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누군가의 목숨도 소중하다는 걸 생각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 늘 안전교육에 관심을 가지는 것도 나와 모두를 위한 방어책이 될 수 있다. 앞으로도 소방관으로서 임무를 다하며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해 나갈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박해진의 의미심장한 소감에 위촉식에 함께 한 소방 관계자들은 뜨거운 박수로 화답하며 그의 진정성 어린 마음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박해진은 차기작 드라마 ‘시크릿’ 촬영 종료 후 연탄봉사 활동과 그간 미뤄뒀던 국내외 활동을 펼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루나글로벌스타 최동민 dmc4050@lunarglobalsta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