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밤을 황금빛으로 물들인 불가리 “세르펜티 나이트”
서울의 밤을 황금빛으로 물들인 불가리 “세르펜티 나이트”
  • 최동민 기자
  • 승인 2019.11.11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가리의 새로운 아이콘 세르펜티 세두토리 워치 런칭 기념 행사
-엠버서더 고소영을 비롯한 블랙핑크 리사, 엑소 수호, 배우 박해진, 이수혁 등 셀러브리티 참석

[루나글로벌스타 최동민 기자]

지난 10 월 29 일,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럭셔리 브랜드 불가리가 서울 웨이브 아트센터에서 ‘세르펜티 세두토리(Serpenti Seduttori) 워치’ 런칭을 기념하는 ‘세르펜티 나이트(Serpenti Night)’ 이벤트를 진행했다. 지난 2019 년 바젤월드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세르펜티 세두토리 워치는 런던 패션 위크, 상하이에서 열린 런칭 행사를 이어, 서울에서 화려한 데뷔를 맞이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불가리 앰버서더인 고소영을 비롯하여 블랙핑크 리사, 엑소 수호, 배우 박해진과 이수혁, 그리고 배우 기은세, 모델 최소라, 배윤영, 이진이가 참석하여 자리를 더욱 빛내주었다.

쇼룸에는 세르펜티 세두토리 워치 외에도, 특별히 공수한 세르펜티 하이 주얼리 및 하이엔드 워치, 그리고 세르펜티 액세서리 컬렉션이 전시되었다. 불가리의 영원한 아이콘인 세르펜티의 전반을 소개함으로써 브랜드 역사와 늘 함께한 세르펜티만의 독창적이고 매혹적인 아름다움을 알리기에 충분하였다. 이와 함께, 세르펜티를 직접 착용해볼 수 있는 자리는 물론 다양한 엔터테인먼트가 준비되었으며, 가수 지코와 크러쉬의 멋진 공연으로 화려한 막을 내렸다.

한편, 이번 행사의 주인공인 ‘세르펜티 세두토리(Serpenti Seduttori) 워치’는 ‘본 투비 골드(born to be gold)’란 테마 아래 탄생한 세르펜티 컬렉션의 최신작이자 브랜드의 떠오르는 아이코닉 워치이다. 뱀머리를 연상시키는 물방울 모양 케이스와 뱀 비늘 모티브의 육각형 링크들로 이뤄진 브레이슬릿을 통합한 이 워치는 보다 현대적으로 기존의 세르펜티를 재해석해냈다. 이름만큼이나 손목 위에서 부드럽게 흐르며 강렬하고 관능적인 아우라를 풍기는 세르펜티 세두토리는 불가리 여성 워치의 새로운 장을 열어줄 것이라 기대된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