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굳히기' 빅톤(VICTON), 11월 4일 전격 컴백 확정...한승우 제외 첫 6인 체제 음반
'대세 굳히기' 빅톤(VICTON), 11월 4일 전격 컴백 확정...한승우 제외 첫 6인 체제 음반
  • 최동민 기자
  • 승인 2019.10.08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최동민 기자] 그룹 빅톤(VICTON)이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11월 음반 발매를 전격 예고했다.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측은 7일 "빅톤이 내달인 11월 4일 새 음반을 발매한다"며, "자세한 음반 형태와 활동 계획은 차후 안내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빅톤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멤버들이 녹음, 재킷 촬영 등 컴백을 앞두고 준비에 매진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빅톤은 지난해 5월 싱글 '오월애' 발매 이후, 약 1년 5개월 간의 공백기를 깨고 음반으로 팬들 곁에 돌아오게 됐다. 오는 11월 9일 데뷔 3주년과 맞물려 더욱 뜻깊은 음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컴백은 X1(엑스원)으로 재데뷔한 한승우를 제외한 6인(강승식, 임세준, 허찬, 도한세, 최병찬, 정수빈)의 첫 공식 활동이다. 2016년 데뷔 이래 '아무렇지 않은 척', '나를 기억해', '오월애' 등 완성도 높은 음악을 선보여온 빅톤이 새롭게 그룹을 정비해 어떤 음악으로 돌아올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빅톤은 지난 5월 멤버 한승우, 최병찬이 Mnet '프로듀스X101' 출연해 주목받았으며, 방송 이후에도 식지 않는 인기를 입증했다. 최근 V라이브 하트수 1억개를 돌파하고, 팬미팅 'VOICE TO ALICE'를 성료하는 등 연일 인기몰이 중인 빅톤을 향해 국내외로 팬미팅 및 공연 등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다. 또 최병찬, 정수빈 등 멤버 각자가 연기, 예능, 광고 등 여러 분야에서 맹활약하며,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급격한 상승세를 타고 대세 보이그룹 반열에 오르고 있는 빅톤이 이번 음반을 통해 입지를 단단히 굳힐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