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빅톤, 9월 22일 국내 팬미팅 전격 개최...'프듀X' 이후 첫 공식 행보
그룹 빅톤, 9월 22일 국내 팬미팅 전격 개최...'프듀X' 이후 첫 공식 행보
  • 최동민 기자
  • 승인 2019.08.23 0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최동민 기자] 그룹 빅톤(VICTON)이 '프로듀스X101' 종영 이후 첫 걸음을 내딛는다.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측은 "빅톤이 내달인 9월 22일 오후 5시 서울 서초구 더케이아트홀(The K Art Hall)에서 국내 팬미팅 '보이스 투 엘리스(VOICE TO ALICE)'를 열고 팬들을 만난다"고 밝혔다.

 

이번 팬미팅은 한승우를 제외한 최병찬, 강승식, 임세준, 허찬, 도한세, 정수빈 여섯 멤버의 첫 공식 행보로 이목이 집중된다. 앞서 빅톤은 멤버 한승우, 최병찬이 연습생으로 돌아가 '프로듀스X101'에 참가했으며, 한승우는 최종화에서 3위라는 높은 성적으로 데뷔조 엑스원(X1)에 발탁됐다.

 

당시 방송에서 맹활약했던 두 멤버를 향한 관심은 그룹으로 이어졌다. 빅톤이 최근 진행한 네이버 V앱 방송은 하트수 1억 4천만개를 돌파했고, 국내외로 빅톤을 향한 러브콜이 쏟아지며, '프로듀스X101' 종영 이후에도 여전히 뜨거운 인기와 화제성을 증명했다.

 

‘프로듀스X101’ 종영 이후 행보에 국내외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던 가운데, 빅톤은 먼저 멤버 각자가 개별적으로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방송 말미, 만성 아킬레스건염의 통증이 심해지며 중도 하차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최병찬이 최근 건강이 호전됐다는 소식을 전했고, 막내 정수빈은 메가히트 웹드라마 ‘에이틴’의 제작사 플레이리스트의 신작 ‘다시 만난 너’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뒤이어 빅톤은 9월 공식 팬미팅 개최 소식까지 전하며, 본격적인 그룹 활동의 청신호를 밝히게 됐다. 이에 빅톤 여섯 멤버가 이번 팬미팅을 시작으로 앞으로 어떤 행보를 이어갈지, 새로운 도약을 이룰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빅톤은 싱어송라이팅 실력과 퍼포먼스 능력을 갖춘 보이그룹으로, 2016년 ‘아무렇지 않은 척’, ‘What time is it now?’으로 데뷔했으며, 이후 ‘EYEZ EYEZ’, ‘말도 안돼’, ‘나를 기억해’, ‘오월애’ 등의 곡들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