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정부 신재생에너지 확대보급 정책에 적극 부응
고흥군, 정부 신재생에너지 확대보급 정책에 적극 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분별한 산림훼손 등 대책마련과 에너지세 신설, 총량제 도입, 시설자금 저리융자 등 정부차원 실질적인 지원대책 절실

▲ 신재생에너지 확대보급

[루나글로벌스타] 고흥군은 새 정부의 신규 원전건설 취소, 노후 석탄발전소 조기 폐쇄 등 탈원전시대 선언과 현재 4.8%에 불과한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2030년까지 20%로 끌어 올리는 신재생에너지 확대·보급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정부의 1MW이하 무제한 계통접속 허용 등 규제완화 발표와 풍부한 일조량으로 태양광발전 시설의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올 상반기 허가 규모는 총 1,174건에 391MW 용량으로 100% 가동할 경우 에너지 자립률이 110%이상(생산가능전력 514,283Mwh/2016년도 전력소비량 431,665Mwh)돼 에너지 자립 지역으로 우뚝 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가동률은 허가량 대비 30%∼35% 수준이나, 한전의 송·배전계통 접속망이 확보되면 향후 본격적으로 본 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태양광발전 건립 증가에 따른 자연 훼손과 지역 경제 효과 미흡 등은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이와 관련 고흥군은 정부차원, 에너지세 신설, 에너지 총량제 도입, 소규모 발전소 주변마을 주민지원 확대〔현행) 신재생에너지 시설 2,000kw 초과 → 개정) 500kw 초과〕, 태양광발전시설 설치비용 저리 융자지원, 전력 생산량 우선 구매 등 세수 확충과 지역민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들을 건의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지역 주민의 민원 해결을 위해 일정 규모 이상 태양광 허가 시 사전 주민 설명회를 거치고, 공사로 인한 토사 유출 등 피해가 발생할 때에는 원인자 부담 원칙을 적용, 주민 불편 해소에도 최선을 다해 나갈 방침이다.

이처럼, 고흥군은 기후 변화에 따른 CO2 줄이기 등 새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발맞춰 나가면서, 우리 지역 주민에게는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원 공급과 에너지 100% 이상의 전력 자립률 제고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