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 개막
2019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 개막
  • 영화부|이예인 기자
  • 승인 2019.07.03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6월 28일부터 7월 3일까지 미쟝센 단편영화제 열려…

[루나글로벌스타 영화부|이예인 기자]

 

2019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이 27일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진행된 개막식을 시작으로 7일 간의 영화 축제에 들어갔다.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 메인포스터 - 아모레퍼시픽 제공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개막식에는 명예집행위원장 이현승 감독, 집행위원장 장재현 감독을 비롯해 명예집행위원 최동훈, 허진호 감독, 심사위원 민규동, 윤가은, 이윤정, 전고운 감독 등이 참석했다. 또한, 고아성, 류덕환, 문소리, 이시영, 주지훈 배우 등도 명예심사위원 자격으로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사진=이예인

사진=이예인

윤가은 감독은 심사위원을 대표해 “1184편의 출품작 중 본선 진출 59편을 선정하는 작업은 힘겹지만 뿌듯한 일이었다”고 예선심사평을 전하며 “작은 모니터를 통해 본 개성 넘치는 작품들을 상영관에서 만날 생각에 벌써부터 설레고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사진=이예인

2002년 제1회 때부터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후원해 온 아모레퍼시픽의 안세홍 대표이사 사장은 "문화예술에 대한 진심 어린 관심이 세상을 아름답게 변화시키리라는 믿음이 있다"면서 "우리 영화의 미래 100년을 이끌어 갈 영화인들을 계속해서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이예인

인사말 및 축사가 끝난 뒤에는 한국 영화 100주년을 기념해 개막작으로 선정된 2편의 초기 단편영화 상영도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필름본으로 상영된 김기영 감독의 ‘나는 트럭이다(1953)’와 하길종 감독의 ‘병사의 제전(1969)’에 박수를 보냈다.


이번 미쟝센 단편영화제 경쟁 부문 상영작인 59편은 6월 28일부터 7월3일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만날 수 있다. 이 59편은 앞서 20대1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본선에 진출한 바 있다. 미쟝센 단편영화제 경쟁 부문에 대한 예매 정보는 CGV 홈페이지( http://www.cgv.co.kr/ )에서, 영화제 전반에 대한 내용은 영화제 홈페이지( http://msff.or.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이예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