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반년 만의 귀환...이들이 '데뷔 초'를 떠올렸던 이유 [현장:L]
러블리즈, 반년 만의 귀환...이들이 '데뷔 초'를 떠올렸던 이유 [현장:L]
  • 문화부|한재훈 기자
  • 승인 2019.05.2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블리즈 /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러블리즈 /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러블리즈(지수, 예인, 케이, 진, 미주, 지애, 수정, 베이비소울)가 반년 만에 신곡으로 돌아왔다.   

베이비소울은 “6개월 만의 컴백이라 보여드릴 것도 많고, 빨리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에 설렜다.

케이는 “서울을 시작으로 대만까지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 3’를 마무리 지었는데, 각국의 러블리너스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되어 행복했다”고 콘서트 투어를 언급했다. 

미주는 “이번 앨범 타이틀은 우리의 가장 아름다웠던 시절을 테마로 하고 있는데, 저희 8명의 아름다운 모습을 강조했다. 진짜 아름다우니까 뿌듯하더라. 혼자 앨범을 보는데, 너무 예뻐서 감탄했다”고 웃음 짓기도 했다.  

러블리즈의 이번 앨범 타이틀곡은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다. 타이틀곡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는 기존의 러블리즈만의 색깔을 유지하면서 청량하고 상큼한 사운드로 계절감에 맞게 편곡되었으며, 매력적인 신스 사운드와 러블리즈의 아련한 보이스가 가장 아름다웠던 시절을 이야기하는 가사로 표현되어 더욱더 감성적인 러블리즈만의 색깔을 보여주는 곡이다.

수정은 타이틀곡에 대해 “동화 속 첫 구절이 떠오르는데, 메인 테마는 사랑이다. 누구나 마음 속에 있는 옛날 사랑, 이별, 다시 시작하는 사랑, 첫사랑에 대해 러블리즈의 색깔로 표현한 곡”이라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사랑들을 돌아보면서 가장 빛났던 순간들을 떠올려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곡이 타이틀곡으로 결정된 이유에 대해서는 분위기를 잘 드러낼 수 있는 곡이라 생각했다고. 

지애는 “후렴구 가사가 되게 시적이고, ‘우리를 잃은 계절’이라는 표현이 인상깊고 그대를 조각조각 담아두겠다는 표현이 러블리즈의 감성과 잘 어울리는 것 같았다”고 타이틀곡을 어필했다. 

타이틀곡 외에도 인트로 ‘Once Upon A Time’을 시작으로, 아련한 감성의 ‘Secret Story’, 그루비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미디엄 팝 곡 ‘Sweet Luv’, 설렘 가득한 사랑의 시작을 노래한 ‘Close To You’, 소녀들의 풋풋한 짝사랑 이야기를 담은 ‘Love Game’까지 총 6트랙이 수록되어 있다.

지수는 “앨범 속의 1번 트랙을 시작으로 타이틀곡까지 지난 사랑의 추억을 그려냈다. 이어지는 수록곡에서는 이별과 사랑을 소재로 노래로 담아냈다”고 언급했다. ‘Close to You'라는 곡은 “상상만 해 오던 꿈꾸던 사랑을 상큼하게 풀어낸 곡”이라 소개했다.  

지애는 “'Secret Game‘을 좋아하는데, 쇼케이스 오는 길에 ’Love Game‘을 들었다. 들었더니 지금 텐션이 너무 좋다”고 추천곡을 소개했다. 

베이비소울은 동화 같은 콘셉트를 잘 보며 들어주시면 좋겠다고. 진은 ‘Secret Story’를 추천하며 “가성이 되게 엄청 중요시되는 노래인데, 케이 언니와 수정, 저와 소울 언니가 배에 힘을 주고 녹음을 했던 곡”이라 설명했다. 

미주는 “저희는 숨을 못 쉴 정도로 여러분께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고 빡세게 연습했다”고 웃으며 ‘타임 리프’라는 포인트 안무를 선보였다. 시계가 반대로 돌아가는 모습을 표현했다고. 

뮤직비디오에 대해 지수는 “재밌기도 하고, 파티하는 느낌으로 촬영했다”면서 “감독님이 나중에 러블리즈를 안 하게 됐을 때 어떨 것 같으냐고 물으셔서 울었다”고 에피소드를 회상했다. 

가장 사랑스러웠던 순간은 언제였을까. 지애는 “지금이 아닐까. 저희는 항상 매일매일이 사랑스럽다”고 미소 지었다. 베이비소울은 “‘안녕’때가 리즈 시절이 아니었을까. ‘안녕’이라는 곡이 저희 러블리즈 색깔도 확연히 드러났고, 그 시절이 되게 풋풋하고 어렵고 귀엽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최근 ‘조각달’이라는 곡을 발매한 베이비소울은 “콘서트 때 공개한 곡인데, 제 감정을 많이 담은 곡이다”고 말하며 다음 솔로 주자 지목에 “모두 가능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웃음 지었다. 

수정은 “작년에는 치유되는 그런 콘셉트였다면, 이번에는 짙은 감정을 표현했기 때문에 의상 색깔도 진하게 했다. 앞으로도 다양한 색깔로 표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주는 이번 앨범에 대해 ‘데뷔’라 표현했다. 이번 노래를 녹음하면서 아무것도 몰랐던 데뷔 초가 생각났다면서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다. 지금 쇼케이스도 감동적이고 많이 성장했구나 생각이 들어 스스로가 기특하다고. 베이비소울은 “이번 앨범을 통해 저희가 뭉친 느낌을 많이 받아서 초심을 많이 생각해볼 수 있었다. 그래서 ‘새로운 출발점’이라 표현하고 싶다”고 소개했다. 

케이는 “나날이 갈수록 더 예뻐지고 있다. 더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봐 주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수정은 소망에 대해 “1위 하고 싶다”고 당돌하게 말하기도 했다.  

예인은 “이번에 겹치는 컴백 팀이 많다고 들었다. 같이 활동하는 선배님, 후배님들이 많은데 저희가 벌써 5년차가 되어 음악 방송에 꾸준히 나갈 수 있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흐를수록 감사한 자리라고 느껴졌다. 이번에도 열심히 준비한 만큼 즐겁게 즐기면서 활동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는 5월 20일 오후 6시, 여섯 번째 미니 앨범 [Once Upon A Time]으로 돌아온다.

[루나글로벌스타 문화부|한재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