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진흥위원회, 우디네극동영화제 한국영화 특별전 개최
영화진흥위원회, 우디네극동영화제 한국영화 특별전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박예진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는 지난 26일 개막해 5월 4일까지 이탈리아 우디네(Udine)에서 열리는 제21회 우디네극동영화제에서 한국영화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탈리아 우디네극동영화제는 유럽에서 아시아영화를 집중적으로 소개하는 최대규모의 영화제로 영화진흥위원회는 한국영화의 위상을 알리고 문화교류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한국영화 특별전이라는 이름 아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기획하여 우디네극동영화제를 찾는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영화제 개막작인 이종언 감독의 '생일'을 비롯한 최신 장편영화 12편과 조긍하 감독의 '육체의 고백'을 포함한 1961~1992년의 한국영화 중 8편을 다룬 회고전 '나는 악을 선택한다 I Choose Evil', 그리고 황규일 감독의 '샘'과 조성규 감독의 '늦여름', 그리고 장현상 감독의 '커피 느와르;블랙 브라운'까지 총 3편의 독립영화가 관객들에게 소개된다.

영화진흥위원회 모지은 위원은 영화진흥위원회를 대표해 사브리나 바라체티 집행위원장 등 2인에게 감사패를 수여했고 한국영화를 오랜 기간 해외에 알리는데 기여한 그들의 공로를 인정하며 감사를 표했다.

모지은 위원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국내외 영화인들의 교류가 활성화되길 바라며, 한국영화를 비롯하여 나아가 아시아영화가 유럽에서 꾸준히 조명되길 희망한다"고 밝혀 참석자들의 지지와 박수를 받았다.

29일에는 한국영화 특별전의 일환으로 1961~1992년의 한국영화 중 8편을 다룬 한국영화 회고전과 관련된 세미나가 열린다.

이 자리에는 한국영화 회고전을 구성한 들꽃영화제 달시 파켓 집행위원장을 비롯해 충무로뮤지컬영화제 김홍준 집행위원장, 한양대학교 인문과학대학 김효정 겸임교수 등이 패널로 참석해 한국영화 100년사에서 각 작품이 갖는 의미를 조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