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류장하 감독 장례, 한국영화감독조합장으로 치른다
고(故) 류장하 감독 장례, 한국영화감독조합장으로 치른다
  • 한재훈 문화부 전문기자
  • 승인 2019.02.22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장하 감독.
류장하 감독.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문화전문기자] 암투병 중 세상을 떠난 고(故) 류장하 감독의 장례가 한국영화감독조합장으로 치러진다.

22일 한국영화감독조합 측은 "류장하 감독의 장례가 23일 한국영화감독조합장으로 치러진다"라고 밝혔다.

류장하 감독은 지난 3일, 치료 차 머물던 캐나다에서 53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고인의 장례는 유해의 귀국 절차로 인해 23일 치러지며, 빈소는 하남의 마루공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5일이다. 유해는 장례 후 남양주 봉선사에 안치됐다가 49재 후 경북 안동의 선산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한국영화감독조합은 2005년 출범한 이래 한국영화감독 350여 명이 소속한 단체로 감독조합장으로 치르는 장례 이번이 처음이다. 류장하 감독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는 조합원 감독들의 요청에 따라 감독조합장으로 치러지게 됐다.

류장하 감독은 1966년 서울 출생으로 한국영화아카데미를 졸업했다.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1998) 조연출을 거쳐 '봄날은 간다'(2001)에서 각본과 조연출을 맡았다. '꽃피는 봄이 오면'(2004)으로 감독 데뷔했고. '순정만화'(2008)와 '더 펜션'(2017) 등도 연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