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비’ 리더 아미, ‘소녀시대, 신화 선배님들처럼 장수하는 그룹 되고파’
‘워너비’ 리더 아미, ‘소녀시대, 신화 선배님들처럼 장수하는 그룹 되고파’
  • 김준모 기자
  • 승인 2019.02.19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니스미디어콘텐츠
사진=제니스미디어콘텐츠

 

[루나글로벌스타 김준모 기자] 219() 청담 일지아트홀에서 워너비의 네 번째 디지털 싱글 ‘LEGGO(레고)’의 쇼케이스가 진행되었다. 26개월의 공백을 깨고 돌아온 걸그룹 워너비의 이번 싱글 ‘LEGGO’는 오는 20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 신곡 ‘LEGGO’는 미래에 대한 불안함과 현재에 대한 고민으로 살아가는 청춘에게 건네는 메시지를 담았다. 힙합과 일렉, 레게톤 등 다양한 장르가 어우러져 워너비만의 색다른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쇼케이스는 기존 워너비의 히트곡 손들어로 포문을 열었다. 강렬한 리듬에 중독성 강한 가사, 워너비만의 매력이 잘 드러나는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 공개된 신곡 ‘LEGGO’의 뮤직비디오는 레드가 돋보이는 강렬한 색감과 힙스러운 매력, 여기에 섹시함이 더해져 인상을 남겼다. 중독성 강한 후렴구와 멤버들의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곡이라 할 수 있다.

 

아미는 워너비는 2015년 군인 컨셉으로 데뷔했다. 워너비 같은 스타가 되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잘 부탁드린다.”며 그룹을 소개했다. 이어 로은은 사랑스러움을 맡고 있는 로운이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린아는 인간 비타민이라 소개했고 아미는 리더와 우아함을 맡고 있다.”고 소개했다. 은솜은 달콤한 막내를 맡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고 메인보컬 세진은 레게 머리를 맡고 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곡에서 선보인 새로운 컨셉에 대해 우리가 섹시힙합이라는 새로운 장르에 도전했다. 세진 언니가 기존에 발라드를 했지만 랩에 새롭게 도전했다. 린아 언니도 마찬가지다. 새로운 도전이었지만 우리 것으로 보여드리자 라는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말하였다. 이어 세진은 솔로활동 때에 비해 스타일링도 많이 바뀌었지만 혼자 활동할 때는 멤버들에 대한 소중함도 많이 느꼈다. 지금부터의 활동을 열심히 하고자 한다.”며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올해 활동 목표에 대해 컴백 겸 데뷔라고 할 만큼 오랜만에 찾아뵙는다. 신곡 ‘LEGGO’ 중독성 강한 노래이니 만큼 잘 되었으면 좋겠다. 음원 성적을 좋게 받아서 연말 본상을 받았으면 좋겠다. 그만큼 열심히 달릴 것이다.”며 각오를 다졌다. 롤모델에 대해 소녀시대와 신화를 뽑으며 우리가 장수하는 그룹이 목표이다. 오랫동안 함께하고 싶다.”며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몽환적이면서도 강렬한 사운드로 몰입도를 높인 건 물론 반복적인 멜로디를 통해 강한 중독성을 주는 디지털 싱글 ‘LEGGO’로 컴백한 워너비는 처음 힙합이라는 장르에 도전, 시크함과 걸크러쉬의 매력을 완벽한 퍼포먼스로 선보일 예정이다. 다양한 컨셉을 통해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아온 걸그룹 워너비의 네 번째 디지털 싱글 ‘LEGGO’는 오는 20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