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올해 예산 107억 증가…4대 역점 사업 공개
영진위, 올해 예산 107억 증가…4대 역점 사업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
사진=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 이하 영진위)가 영화 산업 내 창작자와 유통사의 불균형, 성평등 문화 등 양극화 현상 해소를 올해 가장 중요한 역점 사업으로 추진한다. 이를 위해 지난 해 ‘공정환경조성센터’를 조성했고 10억 9000만원이 증액된 총 16억 6000만원의 예산을 올해 편성했다.

영진위는 오는 21일 오후 2시 서울 명동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사업설명회를 열고 2019년 지원사업을 본격 시작한다. 2019년 영진위 사업예산은 총 660억 원으로 지난 해 107억 원(19.4% 증액)이 늘었다. 이는 영진위 출범 후 전년 대비 가장 많이 늘어난 예산이다.

올해 영진위는 ‘영화산업 양극화 해결을 위한 공정환경 조성’ ‘한국영화가 국민의 문화유산으로 발돋움하게 하기 위한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추진’ 그리고 ‘아시아 영화권을 만들어나가기 위한 아시아 국가 간 교류 체계 구축’ 등을 역점사업으로 추진한다.

올해 가장 중요하게 추진하는 일은 영화산업 공정환경 조성 사업이다. 이를 위해 지난 해 본부급독립기구로 편성된 ‘공정환경조성센터’는 한국영화 창작자와 스태프의 노동환경을 개선하고, 공정한 산업생태계 기반을 조성하며, 영화산업 내 성평등 문화를 확산하는 핵심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을 추진하고자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운영에 15.7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기념행사·학술세미나·국내외 특별 상영·한국영화 복원 등을 진행한다.

아울러 아시아 국가 간 영화교류 체계 구축을 위한 ‘아시아영화교류센터’를 신규 설립해 운영하고자 17.5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그 외에도 영진위는 △기획개발지원 강화 △온라인상영관 통합전산망 구축 △독립·예술영화전용관 통합예매시스템 구축 △독립영화제 개최지원 확대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