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협회, 대표코치 부정채용 의혹 사무처장 직무정지·수사의뢰
태권도협회, 대표코치 부정채용 의혹 사무처장 직무정지·수사의뢰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9.02.15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국가대표 코치 부정채용 및 금품 수수 의혹을 받는 대한태권도협회 사무국 고위 인사가 직무 정지 처분을 당하고 경찰 수사도 받게 됐다.

대한태권도협회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가대표팀 지도자 선발과 관련해 물의를 빚은 이상헌 사무1처장에게 직무 정지 처분을 내렸다"면서 "15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수사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페어플레이를 생명으로 하는 스포츠 정신에 손상을 끼쳤다는 점에서 이번 사안의 중대성을 인식해 이 문제를 객관적이며 공정하게 처리하려는 뜻과 자세로 이같이 결정했다"면서 "앞으로 이른 시일에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조사해 타당성과 합리성을 두루 갖춘 후속 조처를 내릴 방침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사무1처장은 지난달 진행된 2019년도 국가대표 강화훈련 지도자 채용과정에서 지도자를 선발하는 경기력향상위원에게 특정인 6명의 이름이 적힌 명단을 보여주며 이들을 뽑도록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열린 지난해 8월 선수단 출국 때 당시 대표팀 감독으로부터 300만원 상당의 미국 달러를 받았다가 두 달 뒤 돌려준 것으로도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수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엄중하게 조처하고 조치현황을 공개하는 등 협회 비위에 대해 일벌백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