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자들' 노홍철, 강력해진 '더블샷 장 청소약' 제조 "김준현-유민상과 원샷"
‘공복자들' 노홍철, 강력해진 '더블샷 장 청소약' 제조 "김준현-유민상과 원샷"
  • 김준모 기자
  • 승인 2019.02.15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공복자들> 스틸컷 / 스토리타임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김준모 기자] 오늘(15일) 저녁 8시 50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공복자들’(연출 김선영, 김지우)에서는 40대에 접어든 노홍철, 김준현, 유민상이 ‘대장 내시경’을 위해 ‘공복 48시간’에 도전하게 되는 모습이 공개된다.

 

공복자들’은 쏟아지는 먹거리와 맛집 속에서 한끼의 진정한 의미를 되짚어보는 예능 프로그램. ‘건강관리’, ‘다이어트’ 등 다양한 이유로 24시간 공복 후 한끼를 먹는 것에 동의한 공복자들이 각각의 일상생활을 보내며 수 많은 유혹을 이겨내고 ‘공복의 신세계’를 영접하는 모습이 담겨 호평을 받고 있다.

 

노홍철과 김준현, 유민상이 40대가 된 기념으로 ‘대장 내시경’을 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인다. 노홍철은 위와 장에 남아있는 음식물이 전혀 남아있지 않은 진정한 공복을 해보자는 돌발 의견을 제시했다. 세 사람은 결국 진정한 공복자로 거듭나기 위해 검사 이후 공복을 시작하기로 하며 ‘총 48시간 공복’이라는 무모한(?) 도전을 하게 돼 기대를 모은다.

 

김숙은 "내가 보기에 이거 무조건 실패다"라며 노홍철과 김준현, 유민상의 ‘공복 48시간’ 도전 실패를 예언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과연 그녀가 ‘숙크러시’에 이어 예언가 '숙스트라무스'라는 새로운 별칭을 얻게 될지 궁금증을 모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노홍철과 김준현, 유민상이 한자리에 모여 약을 제조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노홍철은 장 청소약 1단계 가루약과 마지막 단계의 액상약을 한 번에 섞어 한층 강력해진 ‘더블샷 장 청소약’을 제조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폭소케 할 예정이다.

 

이어 노홍철과 김준현, 유민상이 함께 장 청소 약을 원샷 하게 되었고, 화장실이 두 개 밖에 없는 노홍철의 집에서 어떤 아찔한(?) 일들이 펼쳐지게 될지 기대케 한다.

 

마지막으로 평소 변비가 있는 노홍철이 가장 먼저 화장실로 뛰어 올라갔다는 후문이다. 그의 대장을 움직이게 한 것은 김준현과 유민상이 연주한 일명 '대장 꿈틀' 듀엣 곡으로 장운동에 큰 역할을 했다고 전해져 어떤 연주였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노홍철과 김준현, 유민상이 건강검진을 위해 '대장 내시경'을 맞이하는 현장과 장 청소 약을 제조하는 오싹한(?) 모습은 오늘(15일) 저녁 8시 50분 방송되는 ‘공복자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먹거리가 넘쳐나는 시대, 하루 세 끼 식사가 당연한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서 출발해 1일 1식, 24시간 공복 등 ‘현대판 건강 이슈’에 대한 궁금증으로부터 시작된 ‘공복자들’은 공익성과 예능의 완벽한 밸런스를 맞춰내 호평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