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지유, "'악몽' 콘셉트 마무리, 그래서 더욱 악몽 세계에 초대하고파"
'드림캐쳐' 지유, "'악몽' 콘셉트 마무리, 그래서 더욱 악몽 세계에 초대하고파"
  • 에디터 한재훈
  • 승인 2019.02.1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사진=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드림캐쳐' 지유가 콘셉트 '악몽'에 대해 언급했다. 

그룹 드림캐쳐(지유, 유현, 다미, 시연, 수아, 한동, 가현)가 13일, 서울 강남구 슈피겐홀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지유는 악몽 콘셉트가 마무리된 이번 앨범 이후 “업그레이드를 한다거나 악몽이 시작되기 전 스토리로 돌아가서 다른 방향으로 가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이번 앨범에 대해 “악몽 시리즈를 완결하는 마지막 앨범이고, 마지막 앨범인만큼 기자님들을 악몽 세계에 초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드림캐쳐가 악몽 속을 빠져나오려곡 발버둥 치는데, 끝까지 미로를 나오지 못하고 반복되는 상황이 연출된다”면서 “그래서 슬픈 결말이 아닐까 싶다”고 전했다.

해외 팬들에 대해 지유는 “한국어도 잘 하시는 분이 많더라. 응원해주시는 문구들을 보면 힘이 난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드림캐쳐의 신곡 ‘PIRI’는 홀로 남겨진 외로움과 불안감에서 벗어나고 싶은 현대인들의 감정을 담은 곡이다. 가사 속의 ‘피리’라는 소재를 통해 그들의 SOS 신호를 표현했다.

한편 드림캐쳐의 네 번째 미니앨범은 오늘(13일) 오후 6시에 발매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