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데뷔한 '배너', 데뷔 앨범을 정규 앨범으로 발매한 이유 있는 자신감 [종합:L]
국내 데뷔한 '배너', 데뷔 앨범을 정규 앨범으로 발매한 이유 있는 자신감 [종합:L]
  • 에디터 한재훈
  • 승인 2019.02.13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너 / 사진=VT엔터테인먼트
배너 / 사진=VT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배너'가 데뷔했다.

배너(태환, 곤, 아시안, 혜성, 영광)가 첫 번째 정규 앨범 ‘V’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13일 서울 동대문구 피트인에서 열었다.

태환, 곤, 아시안, 혜성, 영광, 5명으로 구성된 ‘배너’의 팀명에는 가요계 정상을 향해 한발 한발 나아가 승리의 깃발을 꽂겠다는 뜻을 담았다. K-POP의 새로운 방향성과 깊고 확실한 음악적 색깔을 보여주겠다는 당찬 메시지를 담고 있다. 

배너는 한국 데뷔 전 일본에서 200회 이상 라이브 공연을 진행함으로써 일본에서 먼저 실력을 평가받았다. 신인으로서는 이례적으로 데뷔 앨범으로 정규앨범을 택해 선보였다. 

이날 열린 쇼케이스에 참석한 리더 태환은 첫 쇼케이스 소감에 대해 “처음으로 인사드리는 자리라서 떨리고 긴장도 되는데, 열심히 보여드릴 테니 좋게 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첫 인사를 건넸다. 이번 앨범에 대해서 “’V’는 빅토리라는 공식으로서 세련되고 감각적인 곡을 통해 K-POP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배로 두 배로’는 사랑에 빠진 남자의 두근대고 설레는 마음을 그녀에게 배로 두 배로 표현해 사랑을 얻겠다는 내용의 곡이다. 멤버 태환, 곤, 아시안이 작사, 작곡, 랩 메이킹에 참여했다. 

‘엎어’라는 곡은 ‘UPPER’를 우리말로 그대로 읽은 제목이다. ‘엎어버리겠다’는 의지를 담은 동음이의어적인 내용을 가사에 담아냈다. 곤은 “타이틀곡과는 다른 매력을 가진 곡”이라면서 “안무 구상을 제가 했다”고 말했다.

‘Without You’는 감성적이지만 캐주얼한 댄스곡이다. 영광은 “홀로 남겨진 외로운 마음을 채워줄 진정한 사랑을 찾고 싶은 마음을 표현한 곡”이라 소개했다. 

배너는 ‘엎어’와 ‘Without You’를 메들리로 하여 다른 느낌의 두 곡을 구분되지 않을 만큼 무대로 잘 소화해냈다. 혜성은 “우리는 독특한 매력이 있는 그룹”이라면서 “개인적으로 존경하는 아티스트는 G.O.D 선배님인데, 친근하면서 따뜻한 모습을 보여주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이라고 자신의 그룹에 대해 소개했다. 

좋아하는 걸그룹이 있냐는 MC에 질문에는 “마마무”라고 한 목소리로 답했다. 영광은 “배너가 무대로 올라와서 데뷔를 할 수 있다니 행복하고 기쁘다”라고 답했다. 아시안은 “데뷔라는 꿈을 이뤘으니 앞으로의 관문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답했다. 곤은 “설레는 마음이 가득하다. 앞으로 많은 방송 활동이나 음악 활동이 기대가 되고,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혜성도 지금 이 멤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배너 / 사진=VT엔터테인먼트
배너 / 사진=VT엔터테인먼트

 

일본에서 먼저 활동한 배너는 왜 일본을 택했을까. 혜성은 “한류를 알리고 싶어서 일본을 택해 공연을 했다. 데뷔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공연을 해서 힘들었지만, 자체적으로 홍보를 열심히 꾸준히 하니 나중에는 일본 팬들이 많이 와 주셨다”고 

곤은 “이제 데뷔를 했으니 연말에 시상식에 가 보고 싶다”면서 자신의 특별한 취미로 스쿠버다이빙과 파충류 사육, 야구를 꼽았다. 

영광은 자신들의 매력으로 “저만의 매력을 굳이 말하자면 ‘눈이 가장 크지 않나’ 싶다는 것. 다른 그룹의 눈 큰 멤버들도 이겨보겠다”고 웃음 지었다. 아시안은 “묵직한 목소리’를 꼽았고, 태환은 “이목구비에서 가장 좋은 점은 눈썹”이라 말하며 목표라 한다면 “연말에 시상식에서 상을 받는 것”이라 말했다. 

혜성은 “목소리가 예전에는 콤플렉스였다. 지금은 극복해서 내 목소리를 장점으로 꼽고 싶다”고 말했다. 그룹명을 ‘배너’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혜성은 “저는 ‘럭키’라는 타이틀이 좋았다. 근데 멤버들과 조율을 하다 보니 ‘배너’라는 이름이 됐다”고 계기에 대해 전했다.

내일부터 바로 방송 활동에 돌입한다는 배너는 “첫 쇼케이스를 하는지라 어색하고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앞으로는 더 좋은 모습으로 뵙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그룹 ‘배너’의 첫 번째 정규 앨범은 14일 정오에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