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혜성, "예전엔 콤플렉스였던 목소리, 이젠 장점으로 꼽고 싶어"
'배너' 혜성, "예전엔 콤플렉스였던 목소리, 이젠 장점으로 꼽고 싶어"
  • 에디터 한재훈
  • 승인 2019.02.1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너 혜성 / 사진=VT엔터테인먼트
배너 혜성 / 사진=VT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에디터 한재훈] '배너' 혜성이 자신의 목소리에 대한 콤플렉스에 대해 털어놨다. 

배너(태환, 곤, 아시안, 혜성, 영광)가 첫 번째 정규 앨범 ‘V’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13일 서울 동대문구 피트인에서 열었다.

혜성은 “목소리가 예전에는 콤플렉스였다. 지금은 극복해서 내 목소리를 장점으로 꼽고 싶다”고 말했다. 그룹명을 ‘배너’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혜성은 “저는 ‘럭키’라는 타이틀이 좋았다. 근데 멤버들과 조율을 하다 보니 ‘배너’라는 이름이 됐다”고 계기에 대해 전했다. 

혜성은 데뷔 전 일본에서 먼저 활동한 이유에 대해 “한류를 알리고 싶어서 일본을 택해 공연을 했다. 데뷔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공연을 해서 힘들었지만, 자체적으로 홍보를 열심히 꾸준히 하니 나중에는 일본 팬들이 많이 와 주셨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배로 두 배로’는 사랑에 빠진 남자의 두근대고 설레는 마음을 그녀에게 배로 두 배로 표현해 사랑을 얻겠다는 내용의 곡이다. 멤버 태환, 곤, 아시안이 작사, 작곡, 랩 메이킹에 참여했다.

한편 그룹 ‘배너’의 첫 번째 정규 앨범은 14일 정오에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