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섬 경양식집, "'골목식당' 사실과 다른 결말 조작"...어느 사장님의 울분
뚝섬 경양식집, "'골목식당' 사실과 다른 결말 조작"...어느 사장님의 울분
  • 박예진 기자
  • 승인 2019.02.11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루나글로벌스타 박예진 기자] ‘골목식당’ 뚝섬 경양식집 사장이 제작진들이 결말을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10일 A씨는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뚝경TV’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 출연 당시 솔루션에 대해 말했다.

공개된 영상 속 A씨는 “이번에는 뚝섬편 마지막에 방송된 함박스테이크 솔루션 거부에 대해 이야기하겠다. 뚝섬 편과 관련된 기사에 항상 보이는 댓글이 있다. ‘방송에서 편집을 했더라도 당신이 한 행동을 안 했다고 했겠냐’는 내용이다. 결론부터 말씀 드리면 맞다. 한 것을 안 한 것으로 조작해서 방송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충무로 ‘코너스테이크’ 사장님께 전수 받은 레시피를 그대로 사용하면 피해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며 “이후 먼저 연락해 양해를 구했다. 동일하게 써도 된다는 허락을 받은 즉시 제 함박스테이크는 모두 폐기하고 코너스테이크 레시피 바탕으로 새롭게 준비했다”고 말했다. 또한 “곧바로 백종원 대표의 시식이 이어졌고 새로운 메뉴에 대한 조언도 받았다. 이 과정 모두 카메라에 담겼지만, 방송에 나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A씨는 “사실과 다른 결말로 큰 비난과 인신공격을 받았다. 저는 현재까지도 코너스테이크 사장님께 배운 레시피를 사용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악의적인 조작으로 일반인 출연자를 비난의 대상으로 만드는 것을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냐”며 “더 이상 조작으로 인한 사회적 살인이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7월 '골목식당' 뚝섬 편에 출연했던 A씨는 지난달 유튜브 채널 ‘뚝경tv’를 개설해 ‘골목식당’ 제작진들의 악의적 편집을 주장해왔다. A씨 뿐 아니라 함께 출연했던 뚝섬 장어집 사장 역시 폭로전에 함께하며 ‘골목식당’에 대한 잡음은 끊이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