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 후 돌아온 '정일우'가 왕이 됐다..."사활 건 작품, 기대해달라" [종합:L]
제대 후 돌아온 '정일우'가 왕이 됐다..."사활 건 작품, 기대해달라" [종합:L]
  • 에디터 한재훈
  • 승인 2019.02.11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문성-권율-이용석PD-정일우-고아라-박훈 / 사진=SBS
정문성-권율-이용석PD-정일우-고아라-박훈 / 사진=SBS

 

SBS 월화드라마 '해치'가 오늘 밤 첫 방송을 앞두고 화려하게 날아오를 준비를 마쳤다.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SBS홀에서는 드라마 ‘해치(연출 이용석, 남태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열린 제작발표회에 정일우, 고아라, 권율, 박훈, 정문성이 참석했다. 

타이틀 ‘해치’는 전설 속의 동물인 해치처럼 엄정하게 법을 집행하라는 의미에서 비롯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용석 PD는 "제가 사극이 이번에 세 번째인데, 두 번째 작품을 하고나서 다시는 사극을 안 하겠다고 생각했었다. 근데 이번 해치 대본을 보고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나 세련된 내용이 많더라"며 시청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박훈씨는 여러 복잡한 인연이 있는데, 와이프 박민정씨를 데뷔시켰다. 일은 안 했어도 서로 의식하고 있었다"면서 "와이프까지 출연시킬까 고민 중"이라 웃었다. 또한 "남성적인 카리스마도 세면서 부드러운 면이 있어서 하게 됐다"고 말했다.

고아라에 대해서는 "이 작품에서 고아라가 작가 선생님의 첫사랑이었다. 고아라가 바로 승낙하더라"고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힘들어서 사극을 꺼리는 배우들이 많은데 군 복무 마치고 보쌈해오듯이 납치해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정일우가 맡은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서는 많은 호흡을 거쳐야 하는데, 정일우가 그런 것들을 잘 끌어들이고 포용해줘서 고맙다고 말하기도 했다.

권율에 대해서 "사적으로 만나서 밥을 먹은 적이 있는데, 브라운관에서 보이는 세고 성격파 배우인 것과 달리 농담도 잘하고 재밌는 배우였다"면서 "활력을 주는 박문수 역할과 잘 맞을 것 같았다"고 소개했다. 정문성에 대해서는 "훈남정음을 기획할 때 희극적인 캐릭터였는데, 연기에 대해 맛깔나게 하는 면이 있었다면서 악역이 평범할 수는 없고 문성씨가 그걸 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인연 스토리를 전했다. 이용석 PD는 "이 드라마가 정치 얘기나 미스터리 구조를 갖고 있는데, 가 이드라마에 큰 힘을 실어줄 수 있을 것이라 믿었다. 보시면 알겠지만 단순히 선악의 대결만을 그린 내용이 아니다"라고 소개했다. 다른 지향점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충돌하는 이야기라고. 이용석 PD는 "그런 것들을 잘 표현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정문성은 "납치당했을 때 기분이 좋았다. 연앙군 이금과 대립을 벌이는 인물인데, 어떤 기회를 얻게 되고 그 권력을 잘못된 방법으로 사용하는 것을 보여드릴 것"이라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소개했다.

권율은 "연기대상이 끝나고 짐을 챙기는데 감독님이 오셔서 연기 잘 해줘서 고맙고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고 말해주셔서 큰 힘이 됐다. 한 번 감독님과 작업해보고 싶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박문수가 굉장히 밝으면서 호흡을 많이 올려줘야하는 캐릭터인데, 연기적으로 접근했을 때 과연 잘 해낼 수 있을까" 고민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현장에서 작가들과 감독과 얘기를 많이 하다보니 유쾌하게 촬영을 하고 있다고.

정일우 / 사진=SBS
정일우 / 사진=SBS

 

‘사헌부’, 오늘날의 검찰청 같은 조직인 사헌부는 왕의 잘못을 바로잡고 고위관료의 부정부패를 수사하기 위한 기구이다. 그런 사헌부를 둘러싼 권력투쟁과 개혁과정을 청년 영조의 등극기와 머물려 심도 있게 재해석했고 단순 싸움이 안인 ‘정치 주체들의 충돌’이라는 것을 현대적 감성과 리얼리티에 담았다.

이미 여러 번 사극을 한 경험이 있는 정일우는 제대 후 어떤 작품을 선택할지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정일우는 "그 어느 때보다 열정과 에너지를 쏟아부었다"면서 "이 작품에 출연하게 되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자신의 역할에 대해 정일우는 "다채로운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는데, 어쨌든 대중에게 많이 알려진 캐릭터가 아닌 젊은 영조라는 캐릭터가 신선해서 욕심도 났다"면서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고아라 / 사진=SBS
고아라 / 사진=SBS

 

여지 역을 맡은 고아라는 자신을 인간병기라 소개하며 "드라마에서 부모님을 여의었다고 생각하지만, 그 이후에 박문수를 만나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담았다"고 말했다. 고아라는 정일우와의 호흡에 대해 "정통 사극을 해 보고 싶었는데, 이전에 한 건 퓨전사극"이었다면서 "이번에 정일우 오빠와도 되게 즐겁게 촬영하고 있고, 10년전쯤 광고 촬영으로 자주 만났었다. 오랜만에 만나서 반가웠다"고 전했다. 액션에 대해서 "칼을 사용할 때 신나더라. 제가 실제로 힘이 많이 세지는 않지만, 힘을 강하게 내는 걸 포인트로 해서 액션을 맞추는 데 작품 속에서 잘 봐 달라"고 전했다. 힘든 점이나 집중하는 부분에 대해서 "액션 씬이 많아서 액션스쿨도 다니고 했는데, 많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있는 그대로 연기를 해 줬으면 좋겠다는 작가의 말처럼 자신을 작품에 많이 녹여내려고 노력했다고.

박훈은 자신을 거리의 왕이라 소개하며 "거리의 민심을 호도하기도 하면서 거리의 사람들을 좋게도, 나쁘게도 쓰기도 하면서 지키려고 하는데, 연앙군 이금을 만나서 조력자가 된다"고 소개했다. 박훈은 이용석 PD의 아내 박민정에 대한 캐스팅 농담에 대해 "저는 일을 하도록 하겠다. 그게 좋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용석 감독은 다른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에 대해 "눈 감은 경주마처럼 다른 프로그램을 모르고 하고 있다"고 웃음 지으면서도 "현대 상황과 연상될 수 있는 상황들이 있다. 요즘 실시간 시청률이 그렇게 중요하지 않은데 많은 분들이 다양한 플랫폼으로 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청년 영조를 연기할 때 신경쓴 부분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 정일우는 "다른 드라마에서의 영조는 다 찾아봤다. 송강호 선배님의 연기나 유아인 형이 연기한 사도 역할도 많이 참고했다"고 밝혔다. 또한 "가장 신경쓰는 부분은 '톤'이라고 말하며, 사극이라고 저음이라고 깔고 가는 것보다는 너무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톤으로 연기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 더해 발음이나, 눈빛 등 다양한 고민들을 감독님과 얘기를 많이 얘기하면서 해결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웃으면서, 울면서 재밌게 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소망을 드러냈다.

권율-고아라-정일우 / 사진=SBS
권율-고아라-정일우 / 사진=SBS

 

권율은 "그 당시에는 왕에게 상소를 한다면 죽음을 각오하는 것인데, 실제로 고증을 보면 박문수라는 캐릭터가 흔히 말하면 '개길 수 있는' 캐릭터라는 점에서 호기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슬픈 상황에서도 밝고 유쾌하게 할 수 있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잘 봐 주시라고 전했다.

정일우는 "군 복무를 하면서도 드라마를 봤지만, 군 복무 전후를 비교했을 때 큰 차이를 못 느끼지만 몸이 신호를 보내더라"고 말하며 "규칙적인 생활을 하다가 밤낮이 없어지니 정신은 괜찮은데 몸이 힘들더라. 바이러스에 걸려 입술이 터지기도 했다"고 웃음을 짓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적응을 했고, 주 68시간 잘 지키면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일우는 브로맨스의 주인공인 권율에 대해 "배울 점이 많은 형이구나. 나이차는 많이 나지 않지만 존경스럽기도 하고, 이제는 그냥 믿고 따라간다"고 말했다. 새로 방영을 시작한 '아이템'에 경쟁심을 느끼지는 않냐는 질문에 "그렇긴 하지만 주지훈 선배님 좋아한다. 저의 작품도 잘 만들어야 하지만, 다른 작품들도 잘 될 수 있도록 선의의 경쟁을 펼쳐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정문성은 "이경영 선배님이나 저나 악역이지만 조금 다르다"면서 "이경영 선배님이 묵직하고 센 캐릭터라면, 저는 그런 캐릭터가 아닌 인격적으로 성숙하지 못한 인물이고 살인에서 오는 희열이나 목적이 아닌 힘을 표현하는 방법이라 생각하는 무지한 캐릭터라 얘기를 많이 해야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권력을 가지면서 오는 혼돈과 무지 속에서 오는 것들을 더 잘 표현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될 예정으로 오늘(11일) 첫 방송된다.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