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이용석 PD, "세 번째 사극, 세련되고 공감되는 내용 많아서 선택"
'해치' 이용석 PD, "세 번째 사극, 세련되고 공감되는 내용 많아서 선택"
  • 에디터 한재훈
  • 승인 2019.02.11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해치' 이용석 PD가 캐스팅 일화를 전했다.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SBS홀에서는 드라마 ‘해치(연출 이용석, 남태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열린 제작발표회에 정일우, 고아라, 권율, 박훈, 정문성이 참석했다. 

이금 역을 맡은 이용석 PD는 이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제가 사극이 이번에 세 번째인데, 두 번째 작품을 하고나서 다시는 사극을 안 하겠다고 생각했었다. 근데 이번 해치 대본을 보고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나 세련된 내용이 많더라"며 시청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박훈씨는 여러 복잡한 인연이 있는데, 와이프 박민정씨를 데뷔시켰다. 일은 안 했어도 서로 의식하고 있었다"면서 "와이프까지 출연시킬까 고민 중"이라 웃었다. 또한 "남성적인 카리스마도 세면서 부드러운 면이 있어서 하게 됐다"고 말했다.

고아라에 대해서는 "이 작품에서 고아라가 작가 선생님의 첫사랑이었다. 고아라가 바로 승낙하더라"고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힘들어서 사극을 꺼리는 배우들이 많은데 군 복무 마치고 보쌈해오듯이 납치해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정일우가 맡은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서는 많은 호흡을 거쳐야 하는데, 정일우가 그런 것들을 잘 끌어들이고 포용해줘서 고맙다고 말하기도 했다.

권율에 대해서 "사적으로 만나서 밥을 먹은 적이 있는데, 브라운관에서 보이는 세고 성격파 배우인 것과 달리 농담도 잘하고 재밌는 배우였다"면서 "활력을 주는 박문수 역할과 잘 맞을 것 같았다"고 소개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될 예정으로 오늘(11일)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