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순정만화', '꽃피는 봄이 오면' 류장하 감독 별세
영화 '순정만화', '꽃피는 봄이 오면' 류장하 감독 별세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9.02.08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영화 ‘꽃피는 봄이 오면’과 ‘순정만화’ 등을 연출한 류장하 감독이 지난 3일 별세했다. 향년 53세.

8일 한국영화감독조합에 따르면 암 투병 중이던 고인은 치료차 머물던 캐나다에서 별세했다. 아직 구체적인 장례 일정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1966년 서울에서 태어난 류장하 감독은 한국영화아카데미를 졸업했다.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1998) 조연출, ‘봄날은 간다’(2001)의 각본과 조연출을 맡았다.

2004년 강원도 탄광촌 중학교에 임시 음악 교사로 부임하게 된 트럼펫 연주자 이야기를 그린 <꽃피는 봄이 오면>을 통해 감독으로 데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