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김정현 PD, "'SKY캐슬' 후속작 부담감? 크게 신경 안 쓰여"
'리갈하이' 김정현 PD, "'SKY캐슬' 후속작 부담감? 크게 신경 안 쓰여"
  • 박예진 기자
  • 승인 2019.02.07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갈하이 출연진 / 사진=JTBC
리갈하이 출연진 / 사진=JTBC

 

 

[루나글로벌스타 박예진 기자] ‘리갈하이’ 김정현 감독이 전작 'SKY캐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리갈하이(극본 박성진, 연출 김정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정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진구, 서은수, 윤박, 채정안, 정상훈, 이순재가 참석했다.

전작으로 최근 종영한 '스카이캐슬'을 만든 김정현 PD는 크게 히트한 전작의 부담감이 없냐는 질문에 “촬영하면서도 주변에서 얘기를 많이 들었던 부분이다. 솔직히 신경 쓰이지 않는다. 그건 그거고 이건 이거다. ‘SKY 캐슬’과 ‘리갈하이’는 완전히 다른 드라마"라고 못박았다. 

이어 “전작의 시청률이 잘나왔다고 해서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건방지게 들릴 수도 있지만 저희 것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갈하이’는 법'좀' 만질 줄 아는 승률 100% 괴물 변호사 고태림(진구)과 법'만' 믿는 정의감 100% 초짜 변호사 서재인(서은수),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변호사의 살벌하게 유쾌한 코믹 법조 활극이다. ‘리갈하이’는 내일(8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