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을 알 수 없는 다채로운 매력으로 돌아왔다! 걸그룹 No.1을 꿈꾸는 CLC [종합:L]
끝을 알 수 없는 다채로운 매력으로 돌아왔다! 걸그룹 No.1을 꿈꾸는 CLC [종합:L]
  • 김준모 기자
  • 승인 2019.01.3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번째 미니앨범 'No.1'으로 11개월 만에 컴백

CLC / 큐뷰엔터테인먼트 제공
CLC / 큐뷰엔터테인먼트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김준모 기자] 130()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CLC8번째 미니앨범 <No.1(노원)> 발매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되었다. 지난해 2월 시크함과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미니 7<BLACK DRESS>로 많은 사랑을 받은 CLC는 약 1년여 만에 컴백하며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앨범 명 <No.1(노원)>은 말 그대로 No.1 자리에 올라가겠다는 당찬 포부를 담아냈다. 더불어 CLC 외에는 아무도 소화할 수 없는 앨범이라는 이중적인 의미가 담겨 있다.

 

타이틀곡 ‘NO’는 신스 베이스 특유의 질감과 다이내믹한 베이스라인이 어우러진 댄스곡으로 청순, 섹시, 귀여움이라는 수식어를 받아온 CLC의 매력을 한 가지 색으로로 표현할 수 없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당당하면서도 자신감을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이며 멤버들의 아카펠라를 이용한 훅에서 CLC만의 유니크하면서도 시크한 매력이 연출되면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넓은 음악적인 스펙트럼으로 돌아온 CLC의 이날 쇼케이스는 걸그룹 쇼케이스 전문 MC 김일중의 진행으로 시작되었다. 이날 MC 김원중은 블랙&화이트 의상과 현빈의 헤어스타일을 선보이며 비주얼적인 면을 부각시켰다. CLC는 강렬한 Intro 퍼포먼스에 이어 수록곡 <SHOW> 무대를 선보였다. 강렬한 피아노와 신스 사운드를 바탕으로 한 일렉트로닉 팝 <SHOW>CLC의 시크한 매력이 돋보이는 노래와 무대였다.

 

공백기 동안 멤버들의 활동에 대해 멤버 승희는 연기를 한 친구도 있고 엘키의 경우 솔로앨범을 냈다. 저희가 <성동구민 CLC>라는 리얼리티도 찍었다.”라고 말하였다. 이번 앨범의 의미에 대해 예은은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No.1(넘버 원이자 노 원)이라는 의미다. 엘키가 아이디어를 주었다.”고 말하였다. 이번 타이틀곡 NO에 대해 은빈은 신디사이저와 베이스 라인이 어우러진 독특한 댄스곡이다. 우리에게 큐티, 섹시라는 많은 수식어가 있었지만 그 어떤 색으로도 표현할 수 없는 저희만의 색을 보여주고자 하는 의미가 담겼다.”고 타이틀곡을 소개하였다.

 

이번 타이틀곡에서 매력이 가장 잘 드러난 부분에 대해 손은 다 매력이 있는 거 같다. 멤버 개개인에 맞는 컨셉과 스타일이 다 살아있다고 생각한다. 특히 퍼포먼스가 인상적이다. 굉장히 특이하다.”며 기대감을 주었다. <BLACK DRESS> 당시 멤버들의 적극적인 아이디어 참여가 화제가 된 적 있다. 이에 대해 은빈은 이제 각자가 자신에게 어울리는 모습을 알기에 아이디어를 낼 수 있었던 거 같다.”고 말하였다. 이날 CLC는 멤버에 따라 레드와 블랙으로 옷을 나누어 입으면서 본인들의 매력이 잘 드러나는 의상 컨셉을 선보였다.

 

타이틀곡 <NO>‘NO’가 반복되는 중독성 강한 후렴구와 파워풀한 사운드, CLC의 빼어난 비주얼과 강렬한 퍼포먼스가 더해져 인상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MV와 의상에서 선보인 다채로운 색감이 시선을 끌었다. 킬링 파트에 대해 멤버 예은은 킬링 파트가 많지만 빛이나 빛이나도 포인트인데 후렴구에서 다 같이 춤을 추는 부분이 있는데 그 부분이 킬링 파트라고 생각한다.”고 말하였다. 이어 승연은 유진이 청순 섹시~’ 파트가 인상적이다. 파트를 너무 잘 살리는 거 같다.”고 말하였다. 유진은 귀여운 가사와 안무를 선보이며 매력을 한껏 선보였다.

 

MV를 처음 감상한 소감에 대해 멤버 은빈은 이번 앨범에 생각하고 담은 게 많은데 잘 나온 거 같아 인상적이다.”라고 말하였다. 이번 MV 촬영에 대해 힘들다기보다는 너무 즐거웠다고. 이어 앨범 트랙 소개가 있었다. 멤버 유진은 앨범에 수록된 다양한 매력을 지닌 수록곡들을 하나씩 소개하였다. 다양한 색이 담겨있지만 전체적인 색은 당당함을 담아냈다고. 특히 수록곡 <I Need U>는 전체가 노래로 된 노래라고.

CLC 막내 권은빈 /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CLC 막내 권은빈 /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NO>를 타이틀곡으로 정한 이유는 회장님의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과한 곡이라고. 이에 대해 예은은 “CLC만의 유니크하고 시크한 매력을 <BLACK DRESS>에 이어 연장선으로 보여줄 수 있어서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하였다.

 

이번 앨범 컨셉에 대해 승희는 작곡가님이 많이 제안을 주셨는데 가장 큰 밑그림은 작곡가님의 상상이다. 여기에 저희의 아이디어가 덧붙어서 탄생했다.”고 말하였다. 이어 예은은 “<BLACK DREE>에 이어 다시 한 번 당당하고 시크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작곡가님과 의견이 잘 통해서 다행이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번 앨범에 (여자)아이들의 소연이 참여한 것에 대해 은빈은 서로 친구라 잘 안다. 그래서 작업을 재미있게 했다. 정말 감사했다.”고 말하였다.

 

길어진 공백기와 가사의 의미에 대해 은빈은 “11개월 만에 컴백하게 된 이유는 이전에도 컴백 준비를 했다 아쉬운 점을 보완하려다 보니 오래 걸렸다.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하였다. 승연은 있는 그대로 자신의 모습을 더 당당하게 표현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아냈다.”며 노래에 대해 설명했다.

 

타이틀곡 가사와 상반된 의미의 무대의상에 대해 예은은 “NO라고 해서 무조건 NO는 아니다. 청순, 하이힐 등 단어를 쓴 이유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더 당당하게 표현하고 싶었는데 이를 표현하기 위해 쓴 가사이다. 많은 분들이 가사와 무대가 반대되는 모습에 의문을 품을 것이다. 우리는 많은 분들이 더 당당하게 자신을 드러내고자 싶은 의미가 담겨 있다.”고 말하였다.

 

가사 참여에 대해 예은은 “CLC에서 랩을 담당하고 있기에 내 가사는 내가 쓰려고 노력하고 있다. 전곡 작사에 참여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하였다. 강렬한 타이틀곡을 준비하는 과정에 대해 승연은 각자의 개성에 따른 창법으로 노래하였다.”고 말하였다. 덧붙여 승희는 후렴구를 즐겁게 부르려고 했는데 발음이 뭉개지더라. 조금 더 다양한 느낌을 보여주기 위해서 노력했다. 본인의 개성을 살리고자 노력했다.”고 답하였다.

 

화려한 무대 의상에 대해 승연은 “<BLACK DRESS>의 경우 블랙의 느낌이 강했다. 더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하였다. 유진은 이번에 좀 화려한 의상을 선보이고 싶었다. 멤버들의 개성에 맞춰 의상을 준비했다.”고 말하였다. 은빈은 강렬한 후렴구가 작곡가님이 먼저 구상한 부분이라고 하더라. 나긋나긋하게 말해보는 게 어떠냐고 하셨는데 그 포인트가 인상적이었다. 작가의 개성을 잘 살릴 수 있었다.”고 말하였다.

 

이어 예은은 “CLC는 퍼포먼스 팀이라고 생각한다. 마지막까지 모든 걸 다 쏟아내려고 노력했다.”고 말하였다. 타이틀곡에 참여한 후배 (여자)아이들 소연과 관련된 질문에 대해 승연은 소연이가 굉장히 조심스레 다가오더라. 처음에는 어색한 부분도 있었지만 작업할 때는 작곡가와 아티스트의 관계로 작업했기에 마찰은 없었다. 편하게 작업했다.”고 말하였다. 이어 승희는 작곡가로 만났을 때 마음이 편했던 게 같이 잘 되자는 마음으로 작업해서 절절했다. 친하게 지낼 기회가 없었는데 이야기도 많이 할 수 있어서 좋았고 고마웠다.”며 마음을 전했다.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CLC 버전의 <라 비앙 로즈>에 대한 질문도 있었다. 아이즈원의 타이틀곡 <라 비앙 로즈>가 원래 CLC가 컴백을 준비하던 노래라는 게 영상을 통해 알려졌던 것. 이에 예은은 녹음도 끝낸 곡이라 알게 되었을 땐 놀라웠지만 가요계에서는 자주 있는 일이다. 노래에 맞는 더 좋은 주인을 찾아갔다고 생각한다.”며 담담하게 말하였다.

 

(여자)아이들이 데뷔하면서 큐브의 막내를 탈출했다는 점에 대해 승연은 막내를 탈출한 게 조금 아쉽지만 우리도 데뷔 4년차이다. 우리도 큐브를 대표하는 멋진 그룹으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멋있는 언니 그룹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며 포부를 밝혔다.

 

앨범명에 담긴 1위를 향한 포부에 대해 예은은 모든 가수의 꿈은 1위라고 생각한다. 이번 앨범명이 <No.1>인 만큼 CLC도 최고의 가수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하였다. 각자가 생각하는 개성적인 측면에 대해 각자 옆 사람의 장점을 말하였다. 은빈은 맏언니 승희에 대해 팀 목소리를 잡아준다. 인형처럼 생겼다. 알 수 없는 반전 매력인 개그도 지닌 러시아 인형 같은 언니다.”라고 말하였다.

 

승희는 예은에 대해 우리 팀의 래퍼로써 랩을 너무 잘한다. 맡은 포지션을 완벽하게 소화해내고 기럭지가 정말 좋다. 막내로 내려갈수록 기럭지가 좋더라. 금발이 너무 잘 어울린다.”고 말하였다. 이어 예은은 승연에 대해 메인 댄서이자 무대 위의 카리스마가 있다. 무대 위에서 카메라를 이기는 게 언니의 장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였다.

 

승연은 유진에 대해 나와 동갑인데 다른 매력을 지니고 있다. 귀엽고 청순하고 호리호리한 매력이 있다. 내가 원하는 매력이다. 인형 같은 모습이 매력이다.”고 말하였다. 유진은 손에 대해 해외 아티스트 느낌이 난다. 너무 멋있다. 외국어도 너무 잘한다. 4개국어 능력자이다.”고 말하였다. 손은 엘키에 대해 연기도 잘하고 노래도 잘 쓴다. 매력있고 저보다 한국말도 잘한다. 이번 무대에서 립스틱 포인트 때문에 화제가 될 거 같다.”고 말하였다.

 

마지막으로 엘키는 은빈에 대해 막내지만 키는 팀에서 제일 크다. 막내지만 성숙미가 넘친다. 애교 많고 귀엽다. 은근히 섹시한 느낌이 있다.”며 서로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4년차를 맞이한 올해의 목표나 계획에 대해 예은은 “CLC에는 2명의 외국인 멤버가 있다. 글로벌 그룹인 만큼 많은 해외 팬들과 만나고 싶다. 올해 목표는 국내와 해외에 있는 팬들을 더 많이 만나보고 싶다.”고 답하였다.

 

1년여의 공백기를 깨고 돌아온 CLC8번째 미니앨범 <NO.1>을 통해 오랜 기다림만큼 다채롭고 새로운 색을 표현할 예정이다. 같은 소속사 (여자)아이들의 소연이 작곡에 참여한 CLC의 신곡 <NO>는 오늘(30)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