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 설레게 할 '양지의 그녀', 3월 국내 상륙...'아라시' 마츠모토 준 주연
올 봄 설레게 할 '양지의 그녀', 3월 국내 상륙...'아라시' 마츠모토 준 주연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9.01.2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양지의 그녀' 포스터. / 사진=(주)제이브로
영화 '양지의 그녀' 포스터. / 사진=(주)제이브로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활동 중단을 선언한 일본 인기 그룹 '아라시' 멤버 마츠모토 준 주연의 영화 '양지의 그녀'가 오는 3월 국내에서 개봉한다. 

'양지의 그녀'는 우연히 눈앞에 나타난 중학생 때 첫사랑 마오(우에노 주리)와 눈부신 사랑을 시작하게 된 고스케(마츠모토 준)의 이야기를 그린 햇살가득 첫봄 로맨스 작품이다. 누계 발행부수 70만을 돌파한 동명의 인기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다. 로맨스 영화의 장인이라 불리는 '나는 내일, 어제의 너와 만난다'의 미키 타카히로 감독이 연출해 아름다운 영상과 섬세한 감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라시 멤버이자 일본 최정상 배우 마츠모토 준이 고스케 역을,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스윙걸즈'의 주역인 우에노 주리가 상대역인 마오 역을 맡아 감성 가득한 멜로 연기를 펼친다. 여기에 풋풋했던 두 사람의 어린 시절 역에는 일본의 두 라이징 스타가 캐스팅되었다.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에서 하루카 역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 키타무라 타쿠미는 어린 시절의 고스케로 등장해 츤데레 가득한 매력을 선보이고, 2378대 1의 경쟁을 뚫고 NHK 드라마 ‘와로텐가’에 캐스팅되며 화제를 모았던 아오이 와카나는 어린 시절 마오 역을 맡아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찾아온다. 

28일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서는 '우리는 지금, 세상에서 가장 눈부신 사랑을 시작합니다'는 카피와 함께 푸른 하늘 아래 정글짐에 앉은 마오와 이를 지켜보는 고스케의 모습이 눈길으 끈다. 어린 시절 추억의 장소로 데이트를 떠났던 두 사람의 모습을 담아내 설렘이 전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