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성 '항거:유관순 이야기', 2월 27일 개봉 확정
고아성 '항거:유관순 이야기', 2월 27일 개봉 확정
  • 김준모 기자
  • 승인 2019.01.28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김준모 기자] 고아성 주연의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가 2월 27일 개봉을 확정했다.

‘항거:유관순 이야기’는 1919년 3.1 만세운동 후 세평도 안 되는 서대문 감옥 8호실 속, 영혼만은 누구보다 자유로웠던 유관순과 8호실 여성들의 1년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3.1 만세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3.1 운동을 대표하는 유관순 열사의 이야기를 그린 ‘항거:유관순 이야기’가 2월 27일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항거:유관순 이야기’는 평단과 관객의 극찬을 받으며 약 56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덕혜옹주’ 제작진의 작품이다. 1919년 3.1만세운동 후에 벌어진 유관순의 삶을 다루는 동시에, 서대문 감옥 ‘여옥사 8호실’의 유관순과 함께했던 많은 여성의 이야기를 담아 이목을 집중시킨다. 최근 몇 년 사이 ‘동주’ ‘박열’ 등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한 영화들이 새로운 인물과 사건들을 재조명하며 사랑을 받았다. ‘항거:유관순 이야기’ 역시 우리가 잘 안다고 생각했지만, 실제로는 잘 몰랐던 유관순의 새로운 이야기를 다뤄 호기심을 자아낼 예정이다.

이번 작품은 독립운동가 이전에 한 명의 사람이었던, 열일곱 소녀 유관순의 마음을 따라가는 것은 물론 우리가 몰랐던 만세운동 이후의 유관순의 삶을 그려내 뜨거운 울림을 예고하고 있다. 유관순 역은 봉준호, 홍상수, 한재림 등 거장 감독들이 선택한 연기파 배우 고아성이 맡아 싱크로율 100%의 진심을 담은 열연으로 인생 캐릭터를 예고하고 있다. 여기에 충무로가 주목하는 김새벽, 김예은, 정하담 등 개성 있는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하여 깊은 울림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개봉 확정 소식과 함께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3.1만세운동 이후 고향으로 내려간 유관순이 천안 ‘아우내 장터 만세운동’을 시작하기 직전 모습을 담아 눈길을 사로잡는다. 흑백으로 처리된 많은 사람의 모습 뒤로 홀로 색을 띠고 결연에 찬 표정을 한 유관순의 모습은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시킨다. 여기에 ‘3.1만세운동 이후 1년, 우리가 몰랐던 이야기’라는 카피라인까지 어우러져 우리가 몰랐던, 그날의 유관순의 용기를 짐작하게 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 올린다.

‘항거:유관순 이야기’는 2월 27일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