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에게 전하는 편지'|#23. 가까이서 빛나는 별
'너에게 전하는 편지'|#23. 가까이서 빛나는 별
  • 한재훈 에디터
  • 승인 2019.01.2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만히 놔두면 그냥 바람처럼 스쳐 지나갈 뻔한

그런 나를 흘려보내지 않고 잡아준 너.

 

넓은 들판에서 하나의 모래알에 불과했던

그런 나를 찾아내 바위처럼 만들어준 너.

 

먹구름이 잔뜩 낀 나의 마음에서도

그런 나의 슬픔 속 무지개가 되어준 너.

 

나를 놓치지 않고 항상 잡아준 너.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흑백인 나의 세상에서 아름다운 색이 되어준 너를 사랑해.

 

나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빛나는 별이 되어준 너에게 감사해.

 

꿈만 같은 너라는 사람이 내게 찾아와줘서 정말로 고마워.

 

#20190122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