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신수연, 여진구와 남매 케미 '뿜뿜'
'왕이 된 남자' 신수연, 여진구와 남매 케미 '뿜뿜'
  • 박준범 기자
  • 승인 2019.01.09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수연 여진구 ‘왕이 된 남자’ 비하인드 컷 사진=신수연 SNS
신수연 여진구 ‘왕이 된 남자’ 비하인드 컷 사진=신수연 SNS

 

 

[루나글로벌스타 박준범 기자] 아역 배우 신수연이 지난 7일과 8일 개인 SNS를 통해 tvN 새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 촬영 비하인드 사진들을 잇따라 게시했다. 


갈대숲을 배경으로 한 해당 사진 속 신수연은 여진구, 윤경호와 장난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훈훈한 촬영 현장의 분위기를 전달했으며, 특히 극 중 오라버니인 여진구와 다정다감한 남매 케미를 자랑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왕이 된 남자'는 잦은 변란과 왕위를 둘러싼 권력 다툼에 혼란이 극에 달한 조선 중기,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배우 여진구가 1인 2역을 맡아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극중 신수연은 임금 이헌(여진구 분)과 얼굴을 닮은 광대 하선(여진구 분)의 여동생 달래 역으로, 지난 8일 방송에서 행방불명된 오라버니 하선에게 데려다준다는 의문의 남자를 따라갔다가 신치수(권해효 분)의 아들 신이겸(최규진 분)에게 능욕을 당해 충격을 안겼다.

같은 시간 왕 이헌을 대신해 궁중 생활을 하다 독살 위기를 겪고 궁을 뛰쳐나온 하선은 집으로 돌아와 동생의 참변을 알게 되었고, 이후 여동생의 복수를 위해 궁으로 다시 돌아오면서 향후 어떤 비극을 불러일으킬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을 통해 시청자들에 눈도장을 찍은 신수연은 현재 방영 중인 화제의 드라마 '남자친구'에서도 활약을 보이고 있다. 이번 ‘왕이 된 남자’에서는 혼신의 열연으로 여진구를 각성케 하며 절절한 남매의 모습을 담아냈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스펙트럼 넓은 캐릭터 소화 능력과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연기력으로 잇따라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어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신수연의 열연이 빛난 tvN '왕이 된 남자'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