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골목식당' 측 "고로케 프랜차이즈화 전혀 예상 못해" (전문)
[공식입장] '골목식당' 측 "고로케 프랜차이즈화 전혀 예상 못해" (전문)
  • 임현욱 기자
  • 승인 2019.01.09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백종원의 골목식당' 제작진이 청파동 크로켓 프랜차이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제작진은 1월 9일 "제작진은 고로케집 사장님의 해명글에 대해 일부분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어 바로잡는다"며 공식입장을 내놓았다.

'골목식당' 제작진은 섭외 당시 청파동 크로켓 집 명의가 건축 사무소(협소 주택 팩토리)였던 터라 함께 할 수 없다고 했으나, 크로켓 집 사장으로부터 해당 건축 사무소와 관련 없다는 말을 듣고 오해를 피하기 위해 명의 변경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청파동 크로켓 집을 섭외한 이유에 대해 "사전 조사할 당시 다른 식당들처럼 임대료를 내는 일 매출 10만 원 내외의 영세 식당이었다"고 강조하면서 "프랜차이즈화는 전혀 예상치 못했던 부분"이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청파동 크로켓이 개인 창업 가게가 아닌 프랜차이즈 식당이라는 의혹 글이 떠돌았다. 글쓴이가 공개한 사진에서는 청파동 크로켓이 '가맹점 문의'를 위해 적어둔 전화번호와 부동산 관련 사업을 하는 협소 주택 팩토리의 전화번호가 일치해 물의를 빚었다. 

 

다음은 '골목식당' 제작진의 청파동 크로켓 관련 공식입장 전문이다.

'골목식당' 청파동 크로켓집(이하 고로케집) 관련 제작진 공식입장

- 고로케집 사장님의 해명글 사실 여부
제작진은 고로케집 사장님의 해명글에 대해 일부분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어 바로잡습니다.

- 작가의 '명의변경 요청' 여부
고로케집 사장님의 해명글 일부분 중 작가의 '명의변경 요청' 여부는 더 자세한 상황설명이 필요합니다. 처음 대면할 당시 가게 명의는 건축사무소였고, 이에 제작진은 함께 방송하기 힘들다고 이야기했으나, 사장님은 "본인이 운영하는 가게고 건축사무소와는 관계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제작진은 재차 관련 여부를 확인했고 "건축회사와 전혀 관련이 없다"는 사장님 말에 "상황상 오해의 소지가 있고, 요식업과 관련이 없는 회사인 데다 개인이 하는 음식점이면 명의 변경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전달했습니다.

- 제작진이 고로케집을 선정한 이유
제작진이 고로케집을 사전 조사할 당시, 다른 식당들처럼 임대료를 내는 일 매출 10만 원 내외의 영세 식당이었습니다. 이에 제작진은 다른 골목식당들처럼 도움을 주고자 먼저 섭외 요청을 드렸고, 가게 명의로 되어 있던 건축사무소는 요식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건축 관련 회사라 판단해 명의 변경 역시 어려운 문제가 아니라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 사장님이 이야기한 고로케집 프랜차이즈화는 제작진도 전혀 예상치 못했던 부분입니다.

- 더불어 '골목식당'은 공인이 아닌 일반인 사장님들과 함께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제작진은 프로그램 자체보다 일부 골목식당 사장님들 개인에 대한 과도한 비난을 경계하고 있으며, 부족한 점이 보이더라도 너그러이 봐주시길 간곡히 요청드립니다. 앞으로도 프로그램 제작과 관련해 시청자 분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향후 출연자 섭외와 관련해 더 철저한 검증 단계를 거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