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다큐멘터리 ‘버블 패밀리‘ 마민지 감독을 만나다②
화제의 다큐멘터리 ‘버블 패밀리‘ 마민지 감독을 만나다②
  • 김준모 기자
  • 승인 2018.12.2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민지 감독 / 무브먼트 제공
마민지 감독 / 무브먼트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김준모 기자] 올 제 14EBS 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에서는 영화제 사상 처음으로 한국 작품이 대상을 수상하였다. 한국의 부동산 문제를 바탕으로 본인 가족의 이야기를 담아낸 사적 다큐멘터리 <버블 패밀리>는 독특한 구성과 발칙한 이야기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루나글로벌스타는 감독 마민지 감독과의 인터뷰를 통해 작품에 대한 궁금증은 물론 마민지 감독의 인간적인 면모를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1부에 이어 계속)

 

Q 작품을 만드는데 있어서 도움을 주신 분들 또는 자료 조사에 있어 도와주신 분들은 누가 있으신지.

 

A 20대 초반에 KBS 아카이브 실에서 잠깐 일한 적이 있어요. 그때 거기서 알게 된 내부 선배들에게 도움을 얻었어요. 그리고 대학원 지도교수이신 전규찬 교수님께서도 방송영상과 도시 관련해 작업 리서치를 자주해주셔서 초기에 도움을 주셨어요. 홍형숙 감독님도 연출적인 방향에서 도움을 많이 주셨고 프로듀싱 관점에선 한경수 피디님이 도움을 많이 주셨어요. 국제공동 작업 관련해서 먼저 해보셨던 분이고 콘텐츠 진흥원에서 멘토 멘티 관계여서 어떻게 해야 국제공동제작 할 수 있는지 도움을 주셨어요.

 

Q 다음 작품도 다큐멘터리를 기획 중인지 혹시 극영화를 생각하고 있진 않으신지.

 

A 사춘기 시절부터 고민하던 걸 고민하다 보니 다음 영화는 뭘 찍어야 될지 고민이 들었어요. 이번에 정말 제 모든 걸 갈아 넣어서 작업을 해서 힘들었어요.(웃음) 어떻게 하면 연출적인 걸 할 수 있을지 고민하다 사무실을 같이 쓰는 우민정 PD님께서 프랑스에서 함께 작업을 제안해주셨어요. 아이랄이란 작업인데 몽골에서 촬영해요. 아이랄은 몽골어로 여행이란 뜻이에요. 몽골 시골 소녀가 울란바토르란 도시로 대학의 간호학과를 다니는 이야기를 촬영할 예정이에요. 우리나라로 치면 딸내미 혼자 서울로 보낸 격이죠. 대도시로 가서 혼자 보내는 이야기를 촬영할 예정입니다. 아예 다른 도시에 다른 촬영이라 기대하고 있어요. 2월에 몽골로 갈 예정이에요. 몽골이 이때 영하 40도라 걱정이 됩니다.(웃음)

 

극영화를 하고 싶은 마음이 있긴 해요. 욕심을 버리진 않았는데 <버블 패밀리>를 끝내고 성북에서 예술 프로젝트가 있었어요. 성북구 공간을 기록하는 작업인데 오래된 시장에서 작업을 했어요. 여기서 그동안 못해본 작업 해보자는 생각에 배우 분들과 퍼포먼스 작업을 계획했어요. 배우 분들이랑 작업을 하는 건 재밌었는데 다큐멘터리는 현상에서 포착하는 맛이 있거든요.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즉각적으로 꾸려내는 맛이요. 극영화는 정해진 콘티대로 촬영하다 보니 답답하게 느껴지더군요. 작업 자체는 내러티브가 있는 작업이 아님에도 답답했어요. 시나리오를 쓰고 이야기하는 작업은 소재나 주제 측면에서 어울리긴 할 거 같은데 감독은 재미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어요. 단편영화를 실험할 생각은 있어요.

 

Q 좋아하는 영화나 영화감독 또는 다큐나 다큐멘터리 감독은 누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A 요리스 이벤스(네덜란드의 기록영화 감독. 미국의 R.J.플라허티와 함께 초기 다큐멘터리 영화작가의 쌍벽을 이룬다는 평가를 받는다. 주로 건설적, 생산적인 제재를 다룬 기록영화를 만들었다.) 감독님이요. 네덜란드 감독님이신데 백발 할아버지 되실 때까지 산꼭대기에 가서 다큐를 찍었던 분이에요. 칠레에서 찍은 <발파라이소>라는 작품을 좋아해요. 근래 봤던 다큐 중에는 <호텔 유고슬라비아>라는 작품을 로테르담 건축 영화제에서 재미있게 봤어요. 기본적으로 공간을 다루는 내용을 좋아해요. 작가별로 시선이 잘 드러나서 감탄하면서 보았어요. 예전에 건축가가 꿈이었거든요.

 

*마민지 감독은 전작이었던 중편 다큐멘터리 <성북동 일기>에서도 공간을, 이번 <버블 패밀리>에서도 공간에 대해 다루었다. 그녀는 앞으로도 계속 공간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만들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Q <ACT!>와의 인터뷰에서 카메라가 가지는 권력에 대해 이야기한 적이 있었는데요, 다큐멘터리를 촬영하면서 이런 순간을 가장 느꼈을 때가 언제인지.

 

A 제가 이런 말을 했었군요.(웃음) (이번 작품에서) 저에게 오히려 카메라는 가족과의 매개체가 되었던 거 같아요. 사적다큐라 가능했던 거 같은데 카메라가 폭력적으로 다가가는 순간도 있었겠지만 어머니랑 아버지가 촬영이 끝나고 아쉬워 했어요. 가족끼리 약속을 잡아 만날 일이 많지 않았어요. 카메라가 있으니까 찍으러 가자고 하면서 약속을 잡고, 인터뷰를 찍으면서 솔직한 이야기 할 수 있어서 하소연도 할 수 있었어요. 그런 점에서 부모님 두 분 다 아쉬워했어요. 권력보단 이 작업을 하면서 소통할 수 있는 매개체가 된 느낌이에요. 최대한 같이 찍은 감독에 의해 해쳐지지 않는 작업이 되고 싶었어요. 굳이 권력의 순간을 뽑자면 어머니가 서울 머니쇼에 갔다 쫓겨나는 장면이에요. 저는 프레스로 신청하고 가니 다 찍을 수 있어서 좋았어요. 카메라가 있었기 때문이겠죠. 반면에 어머니는 쫓겨났는데 저는 찍고 있어서 그 점이 마음에 걸리더라고요.

마민지 감독 / 무브먼트 제공
마민지 감독 / 무브먼트 제공

Q 여성 감독으로써 느끼기에 촬영장에서 힘든 순간이 언제인지.

 

A <버블 패밀리> 촬영 때는 여성 스텝들이 많아서 그런 순간을 느끼기 힘들었어요.(웃음) 피디 분이 남성분이긴 했는데 10년 넘게 지냈고 촬영하신 남성분들도 10년 넘게 함께 했어요. 그래서 이 작품 찍을 땐 그런 순간이 없었어요. 다만 단편영화를 찍을 땐 느꼈어요. 동기나 남성 스태프들은 답답한 상황이 되면 폭력적으로 변할 때가 있어요. 외장하드 집어 던지고 때리려는 사람도 있었어요. 끔찍한 기억으로 남아있어요. 극영화 찍으면 힘든 게 스태프가 10명이 넘어가잖아요. 한 명 한 명 신경을 쓰기가 힘들어요. 그 당시에 (스태프들이 분노를 표출하지 않게 할) 안전장치 마련하지 못하고 너무 고생시킨 거 같아 미안했어요. 다큐는 작업하면서 혼자 하는 줄 알았는데 후반작업 스태프들, 배급하는 분들을 많이 만나면서 사람이랑 만나는 건 피해갈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마음 고생하는 건 어쩔 수 없는 거 같아요. 또 영화가 잘 되면 힘든 일이 있어도 다 누그러지는 게 있거든요.(웃음) 외국 스태프는 그리운 게 또 있어요. 영화제 가야 1년에 한 번 볼까말까 하거든요.

 

Q 앞으로 받고 싶은 상이 있다면 또는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지.

 

A 이루고 싶은 목표는 영화를 오래 찍었으면 좋겠다? 계속, 꾸준히 잘 찍었으면 해요. 상을 받기 보다는 꾸준히 찍고 싶어요. 요리스 이벤스 감독이나 아녜스 바르다('누벨바그의 할머니'로 불리며 단편영화부터 장편 극, 다큐멘터리 등 수 십 편의 영화를 만든 감독이다.)처럼 백발이 될 때까지 찍었으면 좋겠어요. 귀여운 할머니 감독이 되고 싶어요.(웃음) 아녜스 바르다 감독님이 몸이 아파서 언제 또 작품을 찍으실지 모르겠다고 하시는 모습이 귀엽게 느껴졌어요.

 

마민지 감독은 출판과 관련된 질문에 이야기가 있었다고 답하였다. 제의를 받고 쓰다가 마감을 너무 안 지켰다고. 습관적으로 쓰는 게 쉽지 않다는 마민지 감독은 출판사와 이야기는 하고 있다며 언젠지는 모르겠지만 발간될 책에 대해 기대를 품게 만들었다. 또 작품 상영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었다. 인천다큐멘터리포트에서 CGV 아트하우스 극장 상영 2주를 보장 받았는데 서울 한 관, 부산 한 관에서만 상영이 결정되어 아쉬웠다고.

 

또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도 상영이 결정되었지만 아침 8시라는 이른 시간에 상영되어 많은 관객을 만나기 힘들게 된 점에 아쉬움을 표했다. 한국 다큐멘터리 최초로 EBS 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버블 패밀리>20일 개봉 후 많은 이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지금 현재의 삶에 만족한다며 오랫동안 다큐멘터리를 찍고 싶다 말하는 마민지 감독은 공간을 다루는 작품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