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에 실린 슬픔의 무게란 결코 가볍지 않다
눈물에 실린 슬픔의 무게란 결코 가볍지 않다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12.19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 속의 글귀] 책 '단 하루도 너를 사랑하지 않은 적이 없다' / 김재식 저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구름이 그 무게를 견딜 수 없을 때 비가 내리듯

슬픔이 그 무게를 감당할 수 없을 때 눈물이 흐른다고 한다

그래서 흐르는 눈물을 억지로 참지 말고 충분히 울어내는 것이 좋다

눈에 보이는 눈물 방울은 한없이 작아 보일지라도

그것에 실린 슬픔의 무게는 결코 가볍지 않기 때문이다

흐르는 눈물을 멈추어 눈에 담아두지 마라

 

책 <단 하루도 너를 사랑하지 않은 적이 없다> / 김재식 中에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