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딴딴, 은종과 결혼 발표..."5년 열애, 영원 약속하고 3월 결혼" (전문)
윤딴딴, 은종과 결혼 발표..."5년 열애, 영원 약속하고 3월 결혼" (전문)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12.1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윤딴딴 인스타그램
/ 사진=윤딴딴 인스타그램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싱어송라이터 윤딴딴이 5년간 교제한 여자친구 은종과 사랑의 결실을 이룬다.

윤딴딴은 1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혼 소식을 알렸다. 윤딴딴은 "지난 5년간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저의 곁을 지켜준 은종이에게 이번에 프로포즈 했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윤딴딴은 "5년을 연애하면서 늘 변함 없이 그 자리에 있어준 그녀에 비해 저는 참 그녀의 속을 많이 썩였다. 여자 문제, 성격 문제, 말실수, 행동 실수 등 참 다양한 루트로 그녀의 속을 뒤집어 놨다. 그럴 때마다 진심으로 뉘우치고 용서를 구하면 그녀는 항상 다시 제 손을 잡아 줬고, 참 많이 참아가면서 사람을 만들어 줬다. 버스 타게 5천원만 빌려달라며 아무것도 없던 말썽꾸러기 소년에게 손을 내민 그녀처럼 이제는 제가 그녀에게 손을 내밀어 영원을 약속하고자 한다"며 예비신부에 대한 깊은 사랑과 고마움을 드러냈다.

또한 "앞으로 인생을 노래하는 가수가 되겠다. 앞으로도 늘 그 자리에 있는 가수가 되겠다. 길고 긴 인생길 계속해서 저와 함께 걸어주시면 따뜻한 차 같은 음악으로 늘 보답할게요. 감사하고 감사합니다"라고 결혼 소감을 밝혔다.

윤딴딴은 2014년 '겨울이 걷는다'로 데뷔해 최근 신곡 '혹시 모르니까'를 발표했다. 윤딴딴의 예비신부 은종은 네 장의 싱글앨범을 발매한 싱어송라이터로, 드라마 '착한마녀전' 등 다수의 드라마 OST를 불렀다. 두 사람은 대학시절부터 사랑을 키워왔다. 

 

<이하 윤딴딴 SNS 글 전문>

지난 5년간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저의 곁을 지켜준 은종이에게 이번에 프로포즈를 했습니다.
5년을 연애하면서 늘 변함 없이 그 자리에 있어준 그녀에 비해 저는 참 그녀의 속을 많이 썩였어요..
여자문제, 성격문제, 말실수, 행동실수 등.. 참 다양한 루트로 그녀의 속을 뒤집어 놨습니다.
그럴 때마다 진심으로 뉘우치고 용서를 구하면 그녀는 항상 다시 제 손을 잡아 줬습니다.
참 많이 참아가면서 사람을 만들어 줬어요.

버스 타게 5천원만 빌려달라며 아무것도 없던 말썽꾸러기 소년에게 손을 내민 그녀처럼 이제는 제가 그녀에게 손을 내밀어 영원을 약속하고자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사랑을 하고 결혼을 합니다.
제가 늘 노래하던 우리들의 인생처럼 저의 인생에도 또 하나의 큰 축제가 찾아 왔네요.
내년 볕 좋은 날에 가족, 친지분들과 소박하게 식을 올리려합니다.
앞으로도 인생을 노래하는 가수가 되겠습니다. 앞으로도 늘 그 자리에 있는 가수가 되겠습니다. 길고 긴 인생길 계속해서 저와 함께 걸어주시면 따뜻한 차 같은 음악으로 늘 보답할게요.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